“日, 터무니없는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하라”
“日, 터무니없는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하라”
  • 윤정
  • 승인 2018.08.2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명재, 방위백서 규탄 성명서
전국민독도밟기운동 동참 호소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경북 포항 남·울릉·사진)이 28일, 일본 2018년도판 방위백서와 관련 부당하고 터무니없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하라고 규탄성명서를 냈다.

일본 정부는 28일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억지주장을 담은 2018년도판 방위백서를 발표했다. 올해로 14년째다. 방위백서에는 “고유의 영토인 북방영토(쿠릴 4개섬의 일본식 표현)와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된 채로 존재하고 있다”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박 의원은 “어처구니가 없다. 그럼 독도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본 의원은 일본 국회의원이란 말인가?”라며 “터무니없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는 일본정부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박 의원은 “이러한 주장은 영토 침탈 야욕을 버리지 못한 일본의 현주소를 극명하게 내보이는 것”이라며 “한일 간의 관계 개선을 위한 공존과 협력을 외치면서 군국주의 망상을 버리지 못한 이중적 형태를 명백히 드러낸 것”이라고 의도를 분석했다. 그러면서 “일본정부는 독도에 대한 헛된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건전하고 올바른 역사인식으로 새로운 한일관계를 구축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우리정부에 대해서도 촉구를 했다. 박 의원은 “정부는 영토주권 차원에서 독도에 대한 실효적 지배에만 안주하지 말고 독도를 찾는 우리 국민들을 보호할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 독도방파제 건설 등 현실적인 대책을 즉각 집행하라”며 “대책없는 일회성 규탄성명과 외교관 초치를 통한 항의 등 지극히 소극적인 대응방식을 반복하지 말고 망언과 도발이 나올 때마다 독도에 대한 새로운 사업을 한 가지씩 펼치는 ‘1망언 1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박 의원은 국민들에게도 호소했다. 박 의원은 “독도는 국민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 지켜가야 하는 대한민국 영토주권 최후의 보루이자 상징”이라며 “역사와 민족혼을 되새기고 국토수호의 의지를 더 높이기 위해 ‘전국민독도밟기운동’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호소드린다”라고 밝혔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