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면 구긴 선동렬호, 졸전 끝에 슈퍼R 진출
체면 구긴 선동렬호, 졸전 끝에 슈퍼R 진출
  • 승인 2018.08.28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선 3차전 홍콩에 21-3 승
콜드게임 예상 깨고 9회 진행
한국 야구가 졸전 끝에 홍콩을 꺾었다. 조 2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지만, 기분은 상쾌하지 않다.

한국은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예선 3차전에서 홍콩에 21-3으로 승리했다.

홍콩은 대만이 16-1, 5회 콜드게임으로 누른 상대다. 한국도 ‘5∼6회 콜드게임 승리’를 노렸지만, 9회까지 경기를 치렀다.

한국은 1회초 2사 후 안치홍과 박병호가 연속 볼넷을 골라 1, 2루 기회를 잡았다. 후속타자 김재환은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김현수의 볼넷으로 이어진 2사 만루에서 양의지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나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2회말 수비 때는 2사 2루에서 선발 임찬규가 윤쑨웨이에게 2루수 옆 내야안타를 맞아 1-1 동점을 허용하기도 했다.

홍콩도 그냥 물러나지 않았다. 4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매슈 홀리데이가 한국 선발 임찬규를 공략해 우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한국은 6회초, 무사 1루에서 터진 이정후의 우월 투런포 등으로 3점을 추가해 콜드게임에 다가서는 듯했다.

그러나 11-3으로 8회초 공격이 끝나, 콜드게임 조건을 채우지 못했다.

콜드게임을 만들지 못한 한국은 9회초 홈런포로 분풀이를 했다. 황재균은 그랜드슬램을 쏘며 이틀 연속 만루 홈런을 기록했고, 이정후는 솔로포로 이날 두 번째 아치를 그렸다. 이재원은 좌월 투런, 박병호는 중월 솔로 홈런을 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