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자·주현미·송대관 뜬다
김연자·주현미·송대관 뜬다
  • 승인 2018.08.2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로트축제 10월 개막
“침체한 트로트 음악계에 단비 같은 축제 될 것”
김연자·주현미·송대관.
‘2018 대한민국 트로트 페스티벌’이 오는 10월 20일 오후 5시 전북 진안군에서 열린다.

축제 조직위원장인 가수 송대관은 29일 서울 여의도 KBS 신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침체한 트로트 음악계에 단비와 같은 축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 진안군이 주관하는 대한민국 트로트 페스티벌은 올해로 4회째를 맞았다.

김연자, 주현미, 송대관, 태진아 등 쟁쟁한 스타들을 비롯해 한혜진, 김용임, 박상철, 서지오, 장민호, 설하윤 등이 함께한다. 설하윤은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 유닛’으로 얼굴을 알린 신예다.

행사는 KBS를 통해 방송되며, 트로트 페스티벌을 전후해 10월 18∼21일에는 진안홍삼축제도 펼쳐진다.

송대관은 “트로트는 모든 세대가 즐겨 부르는 국민가요”라며 “작년 축제도 참 장관이었으니 꼭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서지오는 “이제 트로트는 중장년만을 위한 장르가 아니다. 설하윤 씨나 장민호 씨는 어떤 K팝 아이돌에 견줘도 외모가 빠지지 않는다”고 추켜세웠다.

특별한 퍼포먼스도 진행된다. ‘무조건’으로 유명한 가수 박상철은 국악기 장구와 함께하는 코너를 마련했으며, 유명 노래 강사들이 노래교실도 진행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