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특별관리한다면 삭감예산부터 살려내라
TK 특별관리한다면 삭감예산부터 살려내라
  • 승인 2018.08.3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TK지역 국비예산만 대폭 삭감돼 TK홀대가 아니냐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이런 가운데 29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경북 구미시청에서 취임 후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민생경제를 살리는 데 좌·우가 없고 동·서 구분도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다. 민생경제에 동서도 없고 좌우도 없다면서 유독 대구경북지역 국비예산만 참혹하게 난도질했단 말인가.

이 대표의 행보가 TK를 껴안아 2020년 총선 표밭을 갈겠다는 의도인 줄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하지만 TK지역 예산이 타지역에 비해 턱없이 적게 배정된 것이 불과 하루전날의 일이다. 이 대표의 TK껴안기 행보에도 불구하고 지역민심은 여전히 부글부글 끓고 있다. 실제로 인구 336만명의 광주·전남에 배정된 내년도 정부예산은 무려 8조1천190억원인데 비해 인구가 516만명인 대구·경북에 배정된 예산은 6조535억원에 불과하다. 민생경제에도 동서간 차별이 있다는 징표다. 이러고도 국민화합을 말하는가.

사실 TK를 홀대하는 문재인 정부의 의중이 드러난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文정부 1기 내각출범 당시 임명된 18명의 장관 중 TK출신은 단 1명이다. 또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64명의 인사 중 TK출신은 4명으로 광주·전남(9명)의 절반도 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좌편향 등 운동권과 호남·PK(부산·경남)출신 쏠림인사에 대한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오불관언이다. 이제는 예산까지 드러내 놓고 TK를 고사시키려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제대로 질타했다. “슈퍼예산안 편성에서 TK는 패싱됐다. 정부는 이러고도 국민화합 운운하나”라며 현 정부의 TK예산차별을 강력 비판했다. 더욱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TK지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원하겠다는게 결국 쪼그라든 예산인가”라고 지적한 것은 백번 들어 마땅하다.

이 대표는 자신의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원하겠다면 먼저 삭감된 대구경북의 국비예산부터 살려 놓는 것으로 진정성을 보여주기 바란다. 민주당은 지난해 6월 최고위원회 의결로 ‘TK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켰지만 유명무실, 아무 도움이 안 됐다. 지역사회는 이 대표의 발언이 언행일치할 것인지 지켜 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