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물기술인증원 유치 ‘빨간불’
대구, 물기술인증원 유치 ‘빨간불’
  • 이창준
  • 승인 2018.08.3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광주 등 타지역도 ‘눈독’
정치적 결정 가능성 우려
물클러스트 핵심 빠질 수도
정부, 내년 1월까지 결정 방침
대구 물산업클러스트 활성화에 핵심적 역할을 수행할 물기술인증원 유치에 빨간불이 켜졌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은 30일 “관련법에 입지가 명시되지 않았고 서울 광주 인천 등 다른 지역에서도 유치전에 뛰어들어 정치적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주무부서인 환경부는 이미 발주된 연구용역에 따라 환경부차관이 위원장이 되는 ‘인증원설립추진위원회’가 내년 1월까지 입지결정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곽 의원은 27일 국무총리실과 환경부장관에게 ‘물기술인증원’을 대구 국가물산업클러스트에 유치돼야 한다는 질의서를 보냈다.

질의서에는 물산업 클러스트 활성화를 위해 △입주 물기업(80개)에 대한 원스톱 지원시스템 구축 절실 △인.검증 기능은 물기업 육성에 핵심적 역할을 수행 △대통령 지역공약사업 ‘글로벌 물산업 허브도시 조성’ △중소기업 육성과 물산업 시너지 효과 극대화 등의 이유로 대구 유치 명분을 설명했다.

국가물산업 클러스트가 지역구인 추경호 의원(달성)도 현황 파악에 분주하다.

추 의원실에 따르면 “환경부 실무자는 ‘대구가 너무 외곽이라 걱정이다. 용역발주 자체가 타지역 줄려는 의도 아니냐?’”, “상수도협회 관계자는 ‘환경부가 서울 쪽으로 생각하는 느낌을 받았다’ 는 등의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환경부는 지난 5월 물기술산업법 제정 시 윤재옥 의원과 입지를 대구로 한다는 구두합의도 알고, 기재부의 법제정 동의와 예산반영 그리고 조직승인에 추경호 의원의 도움도 알고 있지만 입지선정은 정치적으로 결정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환경부의 물산업클러스트 추진단에서 추 의원에 큰도움을 받았지만 지금 용역을 추진하는 과는 다른 과이기 때문애 대구시도 걱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에 국가국가물산업클러스트는 정수·하수·폐수 재이용시설의 실증화시설로 조성된다. 물기술산업법은 지난 5월 국회서 통과됐고 물관리 기술, 위생안전, 품질성능 인 ·검증 등 업무 수행을 위해 물기술인증원을 설립하도록 돼 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