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신저 피싱 막은 대구농협 직원
메신저 피싱 막은 대구농협 직원
  • 승인 2018.09.05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당지점 편경주 팀장
서울강서署 감사장 받아
농협은행성당지점직원감사장수상
(왼쪽부터)농협은행 배부열 성당지점장과 편경주 팀장, 손장목 강서경찰서장. 농협은행 제공




NH농협은행 대구영업본부 성당지점 편경주 팀장이 5일 서울 강서경찰서로부터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한 공로로 감사장을 받았다. 편 팀장은 지난달 7일 40대 후반 남성고객 A씨가 지점을 찾아와 자신의 계좌잔액 확인을 요청해 업무를 처리하던 중 평소 거래 패턴과 다른 고액의 입·출금거래가 많았음을 확인하고, A씨 통장이 대포통장으로 사용되고 있음을 직감했다.

이에 편 팀장은 평소 익혀 온 매뉴얼에 따라 신속하게 대처한 결과, 메신저 피싱을 당한 서울의 한 기업에서 발생할 수 있었던 9천만원의 금융사기 피해를 막는데 기여했다.



강선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