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 유해물질 검출 은폐 이유 밝혀라”
“수돗물 유해물질 검출 은폐 이유 밝혀라”
  • 장성환
  • 승인 2018.09.10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공단 과불화화합물 사태
대책위, 환경부 공익감사 청구
“조사업체 61곳 명단·사용공정
대체물질 미검증 사유 공개를 ”
대구지역 시민단체가 지난 6월 발생한 대구시 수돗물 과불화화합물 사태와 관련해 환경부에 대한 감사원 공익 감사 청구에 나섰다.

(사)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등 12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수돗물 시민대책회의(이하 시민대책위)’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6월 구미 국가공단 일부 기업이 과불화화합물을 배출해 낙동강 원수 수돗물에서 또다시 유해물질이 검출됐음에도 불구하고 환경부는 사실을 은폐하고 해명하기에 급급했다”며 “유해물질 배출 원인에 대한 정확한 조사와 경위, 대체물질 변경 등 국민이 알아야 할 최소한의 권리를 무시한 채 국민을 기만한 환경부에게 시민 건강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감사청구 배경을 밝혔다.

이들은 감사원 감사청구에서 환경부가 구미 국가공단 배출업소 대상 과불화화합물질 조사를 은폐한 경위에 대해 따져 물었다. 환경부는 지난 6월 21일 과불화화합물 관련 언론 보도가 나올 때까지 해당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보도 후에도 6월 12일에 자체적으로 주 배출원인 공장에 대해 저감조치를 시행했다는 사실만 알렸을 뿐 배출업체명이나 업체 수·업종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시민대책위는 “환경부가 지난해부터 구미 하수처리장에서 다량의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됐다는 사실을 인지해 2개월 단위로 모니터링을 진행했고 올해 4월부터 5월까지 구미공단 배출업소 91곳을 대상으로 조사도 실시했다”며 “하지만 대구시·구미시·경상북도에 해당 사실을 알리지 않은 이유에 대해 해명하라”고 주장했다.

또 환경부가 구미 국가공단 과불화화합물 배출업소 조사결과를 사실과 다르게 발표하고 해당 업체 수·사용공정·사용 및 배출량·대체물질 변경 등의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은 경위도 캐물었다.

시민대책위는 “환경부가 지난 6월 12일 해당 배출업소 3개소를 찾아 대체물질로 변경했다고 발표했으나 구미공단 91개 업체를 조사한 결과 61개 업체에서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됐고 그중 농도가 높은 4개 업체만 대체물질로 변경했을 뿐 농도가 낮은 57개 업체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며 “조사한 61개 업체 명단과 사용공정·사용량·대체물질과 대체물질에 대한 유해성 미검증 사유 등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 외에도 환경부가 과불화화합물질을 잔류성 유기오염물질로 정했지만 함유량 기준조차 마련하지 않은 부분 등을 지적했다.




장성환기자 s.h.jan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