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원전해체시장 선점 나선다
경북도, 원전해체시장 선점 나선다
  • 김상만
  • 승인 2018.09.10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기반 육성 전략 발표
2022년까지 타깃 기업 선정
해체기술 자립기반 구축 지원
산·학·연 협력 전문인재 양성
대학 기술 민간기업 이전 추진
경북도는 ‘글로벌 원전해체산업 성장거점 마련을 위한 ‘원전해체산업 지역기반 육성’ 전략을 마련, 발표했다.

지난해 6월, 고리 1호기가 영구 정지되고 올해 월성 1호기 조기폐쇄가 결정되는 등 국내 원전해체산업이 2022년부터 본격 추진된다. 2030년까지 약 9조원 규모(7천515억원/기당)의 원전해체 시장이 형성될 전망이다. 세계적으로 영구 정지된 원전이 166기에 이르고 미국, 독일, 일본 등 3개국만이 해체실적을 보유함으로써 경북도는 해체산업의 잠재적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원전해체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경북도가 발표한 원전해체산업 지역기반 육성 계획은 △해체산업 기반 강화 △원전산업 일자리 창출 △원전해체 전문인재 육성 △해체산업지원 제도기반 마련 등 4대 전략목표를 기반으로 8개 세부 실행과제를 통해 추진된다.

해체산업 기반 강화 분야는 2019~2022년까지 20여개 타깃 기업을 선정 후, 해체기술 자립기반 구축과 전문기업을 육성한다.

또 원자력관련 기업과 지역 대학 및 연구기관을 중심으로 원전해체 기술개발 지원체계를 구축해 원전해체 시장에서 사업성이 큰 분야에 지원하고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원전산업 일자리 창출 분야는 청년 일자리 지원 확대를 위해 대학이 보유한 방사능 제염 등의 우수한 기술을 민간기업에 이전하는 한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 TLO육성사업과 연계해 기술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기업에 기술 이전비를 지원한다.

원전분야 전문인재 육성을 위해서는 인력양성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한수원, 원자력환경공단 등 원자력 공공기관이 지역인재 채용비율을 2018년 18%에서 2022년까지 30%(매년 3%p↑)로 단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에 따라 4차산업, 전기·기계, 금속, 방사선 등 다양한 원전산업 분야에 맞춤형 인재를 육성할 방침이다.

제도기반 마련 분야는 경북도 원전해체산업 육성 협의회 구성을 필두로 해체산업 육성을 위해 지자체, 민간기업, 교육기관, 연구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산·학·연간 기술 교류를 확대키로 했다.

또 경북도 원전해체산업 육성 조례 제정을 통해 경북도의 원전해체산업 및 전문 인재육성과 지원에 관한 사항을 제도적으로 규정해 지역발전의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김세환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원전해체산업 지역기반 육성 계획이 단계적인 절차를 밟아 본 궤도에 오르면 고리 및 월성원전 해체사업에 우리 도내 기업이 대거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