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차별 않는 국가 만들 것”
“발달장애인 차별 않는 국가 만들 것”
  • 최대억
  • 승인 2018.09.1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청와대 초청 간담회
“내년 예산안 3배 이상 확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초청 간담회에서 “발달장애인들도 차별받거나 배제되지 않고 비장애인들과 더불어 행복할 수 있는 포용국가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늘을 시작으로 제 임기 내에 발달장애인 종합대책을 확대하고 발전시키도록 하겠다”며 “발달장애인은 다른 장애인보다 살아가기가 훨씬 힘들고 부모님도 발달장애 아이를 키우기 참 힘들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아픔에 우리 사회가 얼마나 따뜻하게 마음을 보여줬는지 반성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은 영유아기에 일찍 진단을 받는 게 중요하며, 결과에 따라 치료를 받게 한 뒤 보육과 교육, 돌봄, 직업훈련, 취업 등 전생애주기에 맞춰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가재원이 한정돼 있어 한꺼번에 모든 것을 다 해드리지 못하지만, 내년도 예산안을 3배 이상 확대 편성했고 국회도 협조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날 중증발달장애인 동생의 이야기를 다큐멘터리 영화로 만든 장혜영 씨는 영화가 소개된 뒤 마이크를 잡고 “굉장히 아름답게 만들어졌지만 이 영상은 저의 전쟁 같은 하루하루, 투쟁의 기록에 가까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픈 환경에서 우리 사회가 한 번이라도 따뜻하게 (발달장애인에게) 마음을 보여준 게 있는지 그런 반성이 든다”며 잠시 울먹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더욱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발달장애인도, 발달장애인 가족도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