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출생 기쁨 담아 나무 한그루 심었어요”
“아기 출생 기쁨 담아 나무 한그루 심었어요”
  • 승인 2018.09.17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군, 25그루 식수행사
지역 출산장려 분위기 조성
영양군-아기탄생기념나무식수행사
오도창 영양군수(가운데)와 아기가 출생한 가족들이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



영양군은 지난 15일 오전 삼지수변공원에서 군내 주소를 둔 영유아 가족 150여명과 함께 아기탄생기념나무 식수행사를 가졌다.

식수는 아기탄생의 기쁨과 의미를 나무와 함께 간직해 지역사회 출산장려 분위기를 확산시키고자 개최 됐다.

현재 공원에는 250여 그루의 아기탄생 기념나무가 자라고 있다.

이 날 행사는 25그루의 탄생나무를 가족들이 직접 식수하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라나기를 바라는 부모의 마음을 가득 담아 이름 표찰을 심으며 의미를 더했다. 또한, 지난해 나무를 심은 가족들이 함께 참여해 나무와 아이의 성장을 공유하고 나무돌보기, 비료주기 등 나무가꾸기 체험으로 지속적인 참여를 유도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행사를 통해 자연과 친해지는 기회를 마련하고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서의 성장을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영양=이재춘기자 nan9056@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