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그리거, 서브미션에 ‘탭아웃’
맥그리거, 서브미션에 ‘탭아웃’
  • 승인 2018.10.07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빕과 UFC 라이트급 타이틀전
4R 리어네이키드초크 걸려 항복
MMA
“숨도 못 쉬겠네” 코너 맥그리거가 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29 메인이벤트 라이트급 타이틀전 4라운드에서 누르마고메도프의 리어네이키드초크에 경기를 포기했다. 연합뉴스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0·러시아)가 UFC 최고의 슈퍼스타 코너 맥그리거(30·아일랜드)를 꺾고 챔피언 타이틀을 지켜냈다.

누르마고메도프는 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29 메인이벤트 라이트급 타이틀전에서 맥그리거에게 4라운드 리어네이키드초크에 의한 서브미션 승리를 거뒀다.

현 라이트급 챔피언인 누르마고메도프는 2년 만에 UFC에 복귀한 맥그리거를 제물로 타이틀 1차 방어에 성공했다.

UFC 최고의 그래플러인 누르마고메도프, 최고의 타격가인 맥그리거의 대결로 초미의 관심이 쏠린 경기였다.

정작 승부를 가른 것은 누르마고메도프의 펀치였다.

1라운드에서 잠시 틈을 엿보던 누르마고메도프는 번개같이 테이크다운을 시도했다. 맥그리거는 한두 차례 버텨냈으나 끝내 케이지 구석에 몰렸다.

하지만 맥그리거가 좀처럼 허리를 내주지 않으면서 교착 상태는 계속됐다. 맥그리거는 라운드가 끝날 때까지 버텨내며 별다른 타격 없이 1라운드를 마쳤다.

팽팽하던 흐름은 2라운드 초반 누르마고메도프의 전광석화와 같은 오른손 펀치가 맥그리거의 안면에 적중하면서 달라졌다. 맥그리거는 누르마고메도프의 테이크다운 시도에만 신경을 쓴 듯 큰 것 한 방을 맞고 휘청거렸다. 순식간에 승부의 추는 누르마고메도프 쪽으로 기울었다.

쉽게 정신을 차리지 못한 맥그리거는 결국 누르마고메도프에게 테이크다운을 허용했고, 무자비한 파운딩 세례를 당했다.

패배 직전까지 갔던 맥그리거는 3라운드에서 기사회생했다. 맥그리거는 천천히 압박의 수위를 높여가며 오른손 잽에 이은 왼손 펀치로 누르마고메도프에게 데미지를 입혔다.

4라운드에도 비슷한 양상이 이어졌다. 맥그리거가 조금씩 타격전 양상으로 경기를 이끌고 있을 때, 누르마고메도프의 테이크다운 시도가 나왔다.

맥그리거는 체력이 떨어진 탓인지 누르마고메도프의 테이크다운 시도에 맥없이 쓰러졌다.

누르마고메도프는 맥그리거의 등 위로 올라타서 리어네이키드초크 그립을 잡았다. 초크에 걸린 맥그리거는 스스로 탭을 쳐 경기를 포기했다.

경기가 끝난 뒤 옥타곤 위에선 양측 관계자들이 서로 충돌하면서 집단 난투극이 벌어져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누르마고메도프는 이날 승리로 격투기 통산 27승 무패 전적을 이어갔다. 맥그리거는 UFC 역사상 최초로 동시에 두 체급을 석권한 파이터다.

뛰어난 실력뿐만 아니라 거침없는 언변과 쇼맨십으로 수많은 팬을 거느렸지만 이날 패배로 자존심에 큰 상처가 났다. 맥그리거에게는 커리어 4번째 패배(21승)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