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림, 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行
김예림, 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行
  • 승인 2018.10.07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아 이후 韓 여자 피겨 13년 만 진출
김예림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김예림(도장중·사진)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에 성공했다.

김예림은 7일(한국시간) 막을 내린 주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 결과 아나스타샤 타라카노바, 안나 타루시나(이상 러시아), 이해인(한강중)이 1~3위를 기록하면서 남은 7차 대회 결과와 상관없이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 선수가 파이널에 나서는 건 2005년 ‘피겨퀸’ 김연아 이후 13년 만이다.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은 한 시즌 7개 대회 성적을 따져 상위 6명에게 출전권을 주는 ‘왕중왕전’ 격 대회다.

한 선수에게 2개 대회 출전권이 주어지는데 우승자에게 15점, 준우승자에게 13점, 3위 선수에게 11점 등 등수별로 점수를 차등 지급해 순위를 가른다.

김예림은 올 시즌 2개 대회에서 모두 준우승해 총점 26점을 획득했다.

그는 6차 대회까지 알레나 코스토르나이아, 안나 쉬체르바코프(이상 러시아·30점), 아나스타시아 타라카노바(러시아·28점)에 이어 안나 타루시아와 함께 공동 4위를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