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철도 협력
“남북 철도 협력
  • 최대억
  • 승인 2018.10.17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美 긴밀 소통”
靑, 일부 언론보도에 반박
“최상의 공조 유지하고 있다”
청와대는 17일 남북의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합의를 두고 한미 간 마찰이 생길 수 있다는 취지의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보도에 대해 “철도·도로 관련 사항은 미국과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한미는 최상의 공조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오늘(17일)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철도와 도로와 관련해 한미공조에 이상이 있고 균열이 생긴 것처럼 보도했다. 미국 국무부가 ‘남북 관계개선은 북한 핵프로그램과 별도로 진전될 수 없다’고 논평한 것이 마찰이라는 취지의 보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제가 국무부 논평 원문을 확인해보니, 이 문장은 논평 요구가 있을 때마다 자동판매기처럼 수십 번도 더 나온 문장”이라며 “더군다나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 말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한미공조에 대해 노심초사하는 우국충정은 알겠으나, 이제 그만 걱정은 내려놓으십시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김 대변인은 “되짚어 보면 해당 언론은 한 달여 전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를 두고도 똑같은 내용의 기사를 썼다”며 당시 신문기사를 보여주기도 했다.

김 대변인은 “당시 1면 머리기사 제목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한미공조 파열음’이다”라며 “그럼에도 연락사무소는 지난달 성황리에 개소했다. 그 시끄럽던 파열음과 균열이 다 어디로 간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해당 언론은) 그렇게 제기하던 의문점과 걱정에 대해 아무 답도 하지 않았다는 것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착공식에 대해 한미 이견이 전혀 없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렇게 이분법적으로 생각하지는 말아달라. 부부 사이에도 아이들 진학 문제나 집 문제 등으로 생각이 다를 수 있지만 이혼하지는 않는다”라고 비유하기도 했다.

‘오늘 발언에 문 대통령의 의중도 포함된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전적으로 대변인으로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답했다.

최대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