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원정 마귀’ 쫓아라…‘꿈의 무대’ 마운드 오른다
류현진 ‘원정 마귀’ 쫓아라…‘꿈의 무대’ 마운드 오른다
  • 승인 2018.10.24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보스턴과 WS 2차전 선발
원정서 약한 징크스 깰지 주목
류 “던질 수 있는 모든 공 투구”
다저스서 마지막 등판 될 수도
류현진-한국인최초월드시리즈선발등판
류현진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대 보스턴 레드삭스 월드시리즈 1~3차전 선발 투수 발표 기자회견에서 2차전 선발로 확정됐다. 사진은 지난 19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최고의 무대인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에서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 최초로 선발 등판하는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사진)이 원정에서 약한 징크스를 깰지 시선이 쏠린다.

류현진은 25일 오전 9시 9분(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리는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WS 2차전에 선발 등판해 데이비드 프라이스와 좌완 투수 어깨 대결을 벌인다.

AP 통신은 24일 ‘류현진이 원정 마귀를 내쫓기를 기대한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2차전 등판을 앞둔 류현진을 조명했다. 류현진이 올 시즌 원정 경기에서 유독 안 풀린 점에 착안한 제목이다.

통신은 류현진이 올해 정규리그 9차례 홈경기에선 평균자책점 1.15로 좋았지만, 방문 경기에선 3.58로 높았다고 지적했다.

이런 경향은 포스트시즌에서도 이어져 홈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선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으나 두 차례 원정 등판한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선 혼재된 결과를 남겼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류현진은 월드시리즈에선 밀워키와 상대할 때보다 더 나은 제구 능력을 보이는 게 성공의 열쇠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보스턴 핵 타선을 이끄는 무키 베츠와 J.D 마르티네스는 올해 정규리그에서 타격 1, 2위와 장타율 1, 2위에 나란히 올랐다.

같은 팀 선수가 두 항목 1, 2위에 오른 건 1904년 이래 114년 만이다.

류현진은 “WS 2차전에서 내가 던질 수 있는 모든 공을 던지겠다”고 강조하고 “변화구 제구가 잘 이뤄져 볼 카운트 싸움에서 앞서간다면 다른 결과를 낼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통신은 투수들이 처음 던지는 펜웨이파크를 부담스러워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빅리그 6년 차인 류현진은 펜웨이파크 마운드에 처음으로 선다.

류현진은 “한국에서 TV로만 펜웨이파크를 보다가 오랜 시간이 걸려 여기에 왔다”며 “그린 몬스터를 보고 정말 높다는 생각을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코리안 몬스터(괴물) 류현진이 약 11.3m 높이의 높은 녹색 벽인 펜웨이파크의 상징 그린 몬스터를 보고 놀란 격이다.

통신은 류현진이 다저스와 6년, 3천600만 달러의 계약이 끝나면 내년 자유계약선수(FA)가 된다며 WS 2차전이 류현진의 마지막 다저스 등판이 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류현진은 “지금 시점에서 앞날을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며 “2차전에서 팀 승리에만 초점을 맞춘 터라 그런 걸 생각할 겨를이 없다”고 했다.

한편 24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 1차전에서는 보스턴 레드삭스가 내셔널리그 챔피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8-4로 꺾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