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리선권 발언, 사실확인 안됐다”
靑 “리선권 발언, 사실확인 안됐다”
  • 최대억
  • 승인 2018.11.05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측 환대 훼손할 정도 아냐”
청와대는 5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냉면 발언’ 논란과 관련, 아직 사실확인이 안됐다는 전제 속에 북한 측의 환대를 훼손할 정도는 아니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리 위원장 발언 논란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말이라는 게 앞뒤의 맥락을 잘라버리면 그 의미가 전혀 다르게 해석돼 칭찬이 비난이 되기도 하고, 비난이 칭찬으로 바뀔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리 위원장의 발언 내용이 사실관계가 현재로서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라면서도 “설사 그게 우리 남쪽의 예법이나 문화와 조금 다르다 할지라도,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가셨을 때 받았던 그 엄청난 환대에 비하면 그 환대를 훼손하는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김 대변인은 리 위원장의 발언이 ‘공격적 레토릭’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나오는 말들을 ‘공격적 레토릭’이라고 싸잡아서 하나로 설명하긴 어렵다”고 일축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