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 혁신사업, 예타 없이 조속 추진을”
“철강 혁신사업, 예타 없이 조속 추진을”
  • 승인 2018.11.08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시장, 포항 찾은 대통령에
지역발전 위한 현안사업 건의
추진시 1조 규모 경제 파급효과
영일만대교 국책사업 검토 요구
문대통령전국투어-포항죽도시장방문
포항 죽도시장 방문한 文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전국투어 두 번째 일정으로 8일 오후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 지역상품권으로 구매한 과메기를 들어 보이며 시장 상인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강덕 포항시장. 연합뉴스


포항시는 철강산업 경쟁력 강화와 영일만대교 건설, 영일만항 활성화 등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이강덕 시장은 8일 포항에서 열리고 있는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참석한 문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에게 “국내 철강산업이 글로벌 경쟁력 약화 등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는 가운데 중소철강기업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대통령의 지역공약인 미래 산업 대응을 위한 철강혁신 생태계 육성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등 조속한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사업이 추진될 경우 7천800여개의 일자리 창출과 함께 1조356억 원 규모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거두며 322개의 철강관련 기업이 혜택을 받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정부의 신북방정책의 환동해 경제벨트 구축을 위한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단절구간(영일만 횡단) 건설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총사업비 변경 승인 및 예산의 조기 투입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어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논의돼야 할 사업인데 번번이 경제성 논리에 막혀 제대로 추진되지 않았다“고 설명하고 “이 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 절차 없이 국가정책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

영일만 횡단구간(영일만대교) 건설 사업의 경우, 영일만항과 고속도로의 접근성이 용이해져서 영일만항을 북방물류거점항만으로 육성하기 수월해지고, 안정적인 물동량 확보가 가능해지는 한편, 산업입지 개선 및 물류비용 절감, 관광자원 확보 등으로 지역경제는 물론 나아가 북방경제협력의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밖에도 영일만항을 러시아와 중국, 일본 등 환동해국가를 연결하고, 북방물류 거점항만으로 육성될 수 있도록 지원을 건의했다. 포항=김기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