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DGB금융지주 이사회, 지배구조개선 직접 관여할까
오늘 DGB금융지주 이사회, 지배구조개선 직접 관여할까
  • 강선일
  • 승인 2018.11.1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 고수 은행 이사회에 대응
속보= ‘대구은행장 추천권’을 핵심으로 하는 지배구조 선진화 방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DGB대구은행 이사회에 대해 12일 열리는 DGB금융지주 이사회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에 지역사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본지 11월9일자 1면 참조)

지주 이사회가 대구은행을 비롯한 전 계열사에 오는 15일까지 최고경영자(CEO) 육성 및 승계 프로그램 등을 골자로 한 지배구조 개정작업을 완료해 달라는 공문을 보내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해놓은 상태임에도 불구, 지난 8일 열린 은행 이사회가 ‘수용하기 힘든’ 요구조건을 내걸며 재논의를 위한 공동간담회를 제안한데 따른 것이다.

11일 DGB금융 안팎에 따르면 은행 이사회의 요구조건은 △은행장 선임을 위한 세부기준 선(先) 확정 △자회사 CEO 후보추천위 및 인선자문위 자문위원 선정시 지주 및 은행 (사외이사)동수 구성 △내부출신 은행장 선임 및 은행장 자격요건 완화 등이 핵심이다. 이 중 은행장 선임과 관련해 내부출신 선임 및 자격요건 완화 등은 그동안 지주 이사회나 김태오 그룹회장 등 지주측에서도 충분히 검토·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여온터라 별 문제가 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은행 이사회의 실질적 요구사항으로 여겨지는 ‘자회사 CEO 후보추천위 및 인선자문위 자문위원 선정시 지주 및 은행 (사외이사)동수 구성’ 사안은 7개월째 공석중인 ‘대구은행장 선출권’을 은행 이사회가 갖겠다는 의도로 풀이돼 논란과 잡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는 금융당국에서 추진중인 △내부통제에 대한 금융기관 이사회·대표이사 등의 역할·책임 명확화 △내부통제를 중시하는 바람직한 조직문화 확산 유도 등의 ‘금융기관 내부통제 혁신방안’에 정면 배치될 수 있고, 지배구조개선 문제와 관련해 금융당국이 직접 개입하는 빌미를 제공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임 그룹회장 겸 은행장을 비롯 전·현직 임직원 상당수가 비자금 조성, 채용비리, 수성구청 펀드손실 보전 등의 문제로 사법당국의 수사나 재판을 받는 과정에서 DGB금융의 신뢰도 급추락에 연대책임이 있는 은행 사외이사들의 ‘기득권 유지’란 비난과 퇴진요구가 빗발치는 것과도 무관치 않다.

때문에 지역사회 일각에선 은행 지분 100%를 보유한 지주(이사회)가 그룹 전체의 조기 안정과 주주가치 제고, 빠른 시일내 은행장 선임을 통한 경영공백 최소화 등을 위해 주주총회 소집을 통해서라도 은행의 지배구조개정에 직접 관여할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지주 이사회측은 “은행 이사회와의 ‘강 대 강’ 대립은 조직이나 지역사회를 위해서라도 옳지 않은 것 같다”면서 “아직 (15일까지)시일이 남은 만큼 ‘양보와 타협’ 등 절충을 통해 최선의 방안을 마련토록 노력할 것”이란 입장을 표시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