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프로골프 역사 ‘한자리’ KPGA 기념관 개소
韓 프로골프 역사 ‘한자리’ KPGA 기념관 개소
  • 승인 2018.11.12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중 무료 개방
한국프로골프 50년 역사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KPGA 기념관’이 12일 문을 열었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이날 오후 경기도 성남 KPGA 빌딩 1층에서 ‘KPGA 기념관’ 개관식의 테이프를 끊었다.

이날은 1968년 창립한 KPGA의 창립 기념일이다.

‘KPGA 기념관’은 142㎡ 면적에 한국프로골프 50년의 역사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각종 조형물과 기념품을 전시했다.

한국인 첫 프로골퍼 고 연덕춘 고문의 골프 클럽 세트 복제품과 일제강점기였던 1941년 일본오픈에서 우승하며 받은 우승 트로피도 이곳에서 볼 수 있다.

연 고문의 골프 클럽 세트 실물은 국가 등록 문화재 500호로 지정돼 독립기념관에 전시되어 있다.

이 밖에 양용은(46)의 2009년 PGA챔피언십 우승 트로피, 최경주(48)의 2011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 스코어카드, 국내 최다승(43승) 기록의 주인공 최상호(63)의 첫 우승과 43번째 우승 트로피도 ‘KPGA 기념관’에서 팬들에게 선보인다.

‘KPGA 기념관’은 주중에 무료로 개방한다.

KPGA 양휘부 회장은 “KPGA의 과거와 현재, 미래가 담겨있는 공간”이라면서 “50년의 세월 동안 한국프로골프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애쓰신 회원, 관계자분들께 감사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