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말등대, 해양문화공간으로 조성한다
송대말등대, 해양문화공간으로 조성한다
  • 승인 2018.11.14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해양수산청-경주시 협약
26억원 투입 리모델링 추진
포항지방해양수산청과 경주시는 14일 해양문화공간 창출을 위한 전국 최초의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경주시청에서 전우진 포항지방해양수산청장과 주낙영 경주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체결한 협약서에는 가칭 ‘송대말등대 해양문화공간 조성’의 차질 없는 사업 추진을 위한 △송대말등대시설의 활용범위 및 방법 △해양관광문화 활성화 및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협력 지원 △책임과 의무 등의 내용을 담았다.

특히 송대말등대가 해양관광자원으로써 가치가 인정돼 전국 최초로 중앙부처와 지자체간 상생협력을 통해 새로운 해양문화공간조성의 초석이 마련돼 의미를 더했다.

송대말등대 해양문화공간은 경주시가 올해 말 실시설계용역을 시작으로 오는 2020년까지 총 26억원을 투자해 문화콘텐츠 전시 및 제작 등 보다 새롭고 다채로운 해양문화 역사공간으로 리모델링하게 된다. 등대 사무동 및 숙소 건물에는 4D 및 가상현실 체험관, 역사관, 안내실, 화장실, 휴게편의시설 등이 마련된다.

한편 1933년 11월에 등간형태로 최초 점등된 송대말등대는 해방 이후 이용 선박이 늘어나면서 1955년 6월에 현대화된 등대가 설치됐다. 이후 2001년 12월, 기존의 등탑은 그대로 놓아두고 그 옆에 신라시대를 대표하는 감은사 3층 석탑을 형상화한 새로운 등대를 신축해 운영해오다 정보통신 기술발전 및 외부환경 변화 등에 따라 11월 1일부터 무인화등대로 전환됐다.

이시형·안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