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동해안, 2029년까지 마리나항만 6곳 개발
경북 동해안, 2029년까지 마리나항만 6곳 개발
  • 김상만
  • 승인 2018.11.1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2차 계획 수요 조사
경북도, 경주 나정항 등
신규 2곳 포함 총 6곳 제출
2020년부터 본격 추진 방침
후포마리나항만조감도
후포 마리나항 조감도.


경북도는 2029년까지 포항시, 경주시, 영덕군 등 경북 동해안지역 연안 및 내수면에 마리나 6곳을 추가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2019년 하반기 중 제2차(2020~2029년) 마리나항만 기본계획(안) 수립을 위해 마리나항만 예정구역 지정에 필요한 수요 조사를 실시했다.

경북도가 해양수산부에 제출한 마리나항만 대상지는 기존 제1차 마리나항만 기본계획 수정계획(2015~ 2019년)에 포함되었던 포항 두호항, 양포항, 경주 감포항, 영덕 강구항 등 연안 4개소와 경주 나정항(연안), 포항 형산강(내수면) 등 신규 예정지 2개소 등 총 6개소를 경북 동해안 마리나항만 수요지로 제출했다.

특히, 포항 형산강 마리나항만 예정지는 경북도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추진한 사업으로 올 9월 해양수산부의 내수면 마리나항만 개발 최종 후보지로 확정된 바 있다.

한편, 2019년 준공 예정인 경북 울진 후포 마리나항만은 제1차 마리나항만 기본계획에 반영된 국가지원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중 전국에서 제일 먼저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 553억 원(국비 295, 도비 64, 군비 230)을 투입해 305척의 레저선박이 접안할 수 있는 계류시설과 클럽하우스, 상가시설, 수리시설, 숙박시설 등이 들어선다.

해양수산부는 관련 업계, 학계, 지자체 등의 의견 수렴과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내년 하반기까지 중장기 마리나항만 정책 비전과 목표를 담은 기본계획안을 마련하고, 2020년부터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정재훈 경북도 항만물류과장은 “현재 개발 중인 후포 마리나항만의 정상적인 추진과 함께 신규 예정지를 제2차 마리나항만 기본계획에 반영해 경북 동해안 지역의 마리나산업 육성과 해양관광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