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시장 ‘찬바람’…진행건수·낙찰가율 하락
경매시장 ‘찬바람’…진행건수·낙찰가율 하락
  • 승인 2018.12.0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경매 한달새 3천683건↓
부동산 열기가 식으면서 경매 시장에서도 찬바람이 불었다.

7일 법원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달 전국 법원경매는 전월보다 222건 줄어든 1만678건이 이뤄져 3천683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1.4%포인트 하락한 70.5%에 머물렀다. 올해 들어 지난 7월 70.4%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낙찰가율이다. 호가는 큰 변화가 없는데 매수 수요가 줄어들면서 낙찰가율이 떨어진 것으로 평가된다. 주거시설 경매는 전월보다 70건이 적은 4천723건을 진행해 1천703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1.6%포인트 떨어진 82.6%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주거시설이 2개월 연속 하락하며 올해 들어 두 번째로 낮은 낙찰가율(86.7%)을 기록했다.

특히 평균 응찰자 수는 2013년 7월 4.7명 이후 5년 4개월 만에 가장 적은 4.8명에 그쳤다.

지난 9월 역대 최고 낙찰가율(103.4%)을 기록한 서울의 경우 이후 두 달 연속 하락해 11월에는 98.4%로 내려앉았다.

지방에서는 지방 광역시의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87.0%에서 84.0%로 감소했고 부산과 대전을 제외한 모든 광역시에서 낙찰가율이 하락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