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공항 이전 조속 추진하라” 대구·광주·수원 대정부 촉구
“군 공항 이전 조속 추진하라” 대구·광주·수원 대정부 촉구
  • 김종현
  • 승인 2018.12.16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공동결의문 발표
“필요시 장외투쟁도 불사”
대구, 광주, 수원 3개 지역 시민단체는 14일 대구에서 ‘군 공항 이전 시민연대’ 협약을 맺고 각 지역 군 공항의 조속한 이전을 위해 공동 대응할 것을 다짐했다.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광주 군 공항 이전 대책위원회, 군 공항 이전 수원협의회는 이날 오후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협약식을 하고 대정부 촉구문과 공동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군 공항 이전사업이 국가사무이자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됐음에도 정부가 책무를 다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전 후보지 및 부지 선정이 연내 확정되도록 속도감 있게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또 “(대구공항 이전 경우처럼) 군 공항 이전 특별법상 ‘기부 대 양여’ 방식에 의한 이전비용 차액이 발생할 경우 국가가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명백히 밝혀라”고 요구했다.

시민연대는 군 공항 소음피해 보상 관련법 제정 등에도 공동 대응키로 했다.

서홍명 대구시민추진단 집행위원장은 “군 공항 이전에 대한 3개 지역민의 염원을 국민에게 알려 정부의 적극적 의지를 끌어내고자 협약을 했다”며 “필요하다면 장외투쟁도 하겠다”고 말했다.

협약식에는 3개 시민단체 외에 대구공항 통합이전 후보지인 경북 의성군·군위군 유치위원회 회원과 시·도민 200여 명도 참석했다. 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