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구시당 ‘地選 공천 파동’ 내부갈등
민주 대구시당 ‘地選 공천 파동’ 내부갈등
  • 김지홍
  • 승인 2019.01.07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리위, 혁신당원협 회원 5명
최대 1년 ‘당원자격정지’ 징계
협의회,17일 탄원성명 계획
지난해 지방선거 공천 파동(본지 2018년 5월 30일자 6면 보도)이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내 갈등으로 재점화되고 있다. 시당의 당무 집행 과정에서 문제를 지적한 일부 당원들이 당원 자격 정지를 당하자 반발하고 나섰다.

7일 민주당 등에 따르면 민주당 대구시당 혁신당원협의회는 지난 6·13지방선거 공천 과정에서 당시 시당 위원장이었던 이재용 중남구지역위원장이 공천관리위원회를 지인들로 채우는 등 시당 운영을 사당화 했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비례대표 공천 과정에서도 선거관리위원회 후보 등록을 하루 앞두고 대구시의원 비례대표 순번을 뒤집는 등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후 시당 윤리심판위원회는 협의회 회원 5명에 대해 당원자격정지 최대 1년 징계를 결정했다. 홍준연(현 중구의원)·오철희 회원은 당원자격정지 1년을, 이상진 시당 혁신당원협의회 대표와 문병채 협의회 사무국장은 6개월, 곽연호 회원은 3개월에 대한 징계안이 나왔다. 협의회는 탄원성명서를 내고 “이 위원장은 후보 선출 방법을 변경해 사천을 시도했고 당을 사당화했다”며 “당원들의 이의 제기는 정당하다”고 맞섰다.

협의회는 지난달 3일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징계안과 관련해 재심을 신청했으나 기각됐다. 조태재 윤리심판원장은 27일 기각통지서에 “신청인(협의회)이 부당한 위력을 행사해 대구시당 상무위원회 회의 진행을 방해하는 등 시당의 정당한 당무집행을 방해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기각 이유를 밝혔다.

협의회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오는 17일 예정된 민주당 당무위원회의에 지역 광역의원·기초의원 등으로부터 탄원성명을 받아 건의할 예정이다.

문 전 협의회 사무국장은 “당에서 잘못해도 입 다물고 있어야 하나. 당에서 입을 열어줄 생각은 않고 자물쇠를 채우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당이 잘못하고 있는 것을 지적하고 항의했다고 중징계를 하는 민주당이 어떻게 공당으로 볼 수 있냐”고 비난했다.

김지홍기자

kj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