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미세먼지와 전쟁’ 4년간 1兆 퍼붓는다
대구시 ‘미세먼지와 전쟁’ 4년간 1兆 퍼붓는다
  • 강나리
  • 승인 2019.01.10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초미세먼지 17㎍/㎥까지 저감 목표…종합대책 추진
특별법 시행 맞춰 조례 제정
비상조치시 차량 제한 규정
전기차 보급 7만대로 확대
청소차, 천연가스차로 교체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
대구시가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총 1조564억 원을 투입해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실시한다.

10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번 종합대책의 목표는 대구지역 초미세먼지(PM 2.5) 연평균 농도를 지난해 22㎍/㎥에서 2022년 17㎍/㎥까지 낮추는 것이다.

우선 다음달 15일부터 시행되는 정부의 미세먼지 특별법에 따라 오는 3월까지 대구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 조례를 제정한다. 조례에는 미세먼지 저감·관리를 위한 시장과 시민의 책무, 미세먼지 대책위원회 설치, 비상저감조치 시 차량 운행 제한 등의 규정을 담는다.

이와 함께 시는 4년간 전기차 보급 등 25개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특히 2022년까지 전기차 보급 대수를 7만대로 확대하고 충전시설 5천50기를 보급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는 전기차를 50만 대로 확대한다.

구·군청이 운영 중인 청소차의 경우 2022년까지 총 160대(75%)를 천연 가스차로 바꾼다. 또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를 위해 해마다 64억 원을 들여 4천 대를 지원한다.

경유차 1만5천 대에는 매연 저감장치를 부착하도록 지원하는 한편 경유 어린이 통학차량을 LPG 차량으로 교체하고자 매년 200대에 500만 원씩을 지급한다.

대기 측정망은 현재 16개에서 19개로 늘린다. 65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와 복지시설 및 경로당 이용자 등 21만여 명에게 연간 3개씩 미세먼지 마스크를 보급하는 등 시민 건강 보호 대책도 강화한다.

산업 부분에선 올해부터 중소기업에 미세먼지 방지시설 설치비 지원 사업을 시범 추진한다. 또 미세먼지 다량배출 사업장 132곳과 협약을 맺고 미세먼지 책임저감제 시행, 산업단지 대기오염 감시시스템 운영 강화, 클린로드 시스템 확대, 도시 숲 조성 사업 등을 시행할 방침이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 2016년부터 ‘초미세먼지 20% 저감 대책’을 추진해 26㎍/㎥이던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를 지난해 22㎍/㎥으로 줄였다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조564억 원이 소요되는 이번 종합대책에 가능한 최대한의 행정력을 투입할 것”이라며 “2022년에는 시민들이 대기질 개선 효과를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