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오승환, 내달 14일 MLB 스프링캠프 훈련 시작
류현진·오승환, 내달 14일 MLB 스프링캠프 훈련 시작
  • 승인 2019.01.1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스프링캠프 투·포수와 야수들의 소집일이 확정됐다.

코리안 빅리거 중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 두 투수는 가장 이른 2월 14일(한국시간) 단체 훈련을 시작한다.

보통 투수와 포수들은 야수들보다 일찍 스프링캠프에 모인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 등 한국인 야수들은 2월 19일부터 소속팀 선수들과 올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다.

류현진, 오승환, 추신수는 미국 애리조나주에 있는 소속팀 스프링 트레이닝 시설에서 정규리그를 준비한다.

강정호와 최지만은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봄을 기다린다.

추신수 등 코리안 빅리거들은 소집일보다 훨씬 일찍 스프링캠프로 이동해 개인 훈련으로 컨디션을 끌어올린다.

코리안 빅리거의 팀 내 입지는 비교적 탄탄한 편이다. 그러나 언제나 스프링캠프는 생존 경쟁의 장인 만큼 긴장의 끈을 늦춰서는 안 된다.

류현진은 다저스의 3선발 투수로 평가받는다. 오승환은 콜로라도 불펜 필승조의 한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