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히어로즈 ‘파격인사’
키움 히어로즈 ‘파격인사’
  • 승인 2019.01.2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단장, 女 축구인 임은주
임은주-키움히어로즈신임단장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축구인 출신 단장을 내세워 새로운 실험에 도전한다.

키움은 임은주(53·사진) 전 프로축구 FC안양 단장을 새로운 단장으로 영입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임 단장은 야구단 사장도 겸임한다.

지난 2년간 팀을 이끈 고형욱 전 단장은 스카우트 상무이사로 이동한다.

임은주 신임 단장은 여자 축구 국가대표와 국제심판 출신으로 유명하다.

임 단장은 은퇴 후 보폭을 남자 프로축구로 넓혀 2013∼2015년 강원FC 대표이사, 2017∼2018년 FC안양 단장을 차례로 지냈다.

임 단장은 일신상의 이유로 지난해 FC 안양 단장에서 자진해 사퇴했다.

키움 히어로즈는 “임 단장이 여성으로서 어려운 구단을 강직하게 이끄는 과정에서 인상적인 리더십을 보여줬다”며 “현재 구단의 상황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앞으로 구단을 더 발전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최고 적임자로 판단해 임은주 전 단장을 사장 겸 단장으로 전격 영입했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임은주 신임 단장은 구단을 통해 “개인적으로 준비하던 회사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었기 때문에 제안을 받고 고민했다”며 “박준상 사장의 히어로즈에 대한 비전과 설득에 함께 하기로 결심하게 됐다”고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