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설 맞이 전통시장 장보기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에 앞장
포항제철소, 설 맞이 전통시장 장보기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에 앞장
  • 이시형
  • 승인 2019.02.0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시내 5개 전통시장 방문…포스코와 협력사, 포항시 임직원 동참
설 명절을 앞두고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 임직원들이 지역 재래시장에서 제수용품을 구입하고 복지기관에 설 위문품을 전달하는 등 지역사랑과 기업시민을 실천했다.

포항제철소와 협력사 임직원 350여명은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부서별로 지역 전통시장 5곳을 매일 찾아 떡과 과일, 유과, 건어물 등 설 제수용품을 구입하며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는데 힘을 보탰다.

포항제철소 제강부와 7개 협력사(PSC, SNG, KRT, 대성기업, 유일, 세영, 화인텍)도 지난달 28일과 29일, 양일간 점심시간을 이용해 자매마을인 송도동의 송림시장을 찾았다. 부서별로 점심식사를 한 후 장보기 행사를 통해 지역 특산품을 구매한데 이어, 송도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사랑의 쌀 나눔행사’를 갖고 쌀 400포대(10kg)를 전달했다.

제강부는 지난 2006년 추석에 쌀 200포대를 지원한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모두 8천400포대의 쌀을 어려운 이웃에 기부했으며 7개 협력사들도 지난 2012년부터 사랑의 쌀 나눔행사에 동참해왔다.

이어 30일에는 오형수 포항제철소장과 화일산기, 에이스엠, 포웰, 롤앤롤, 에스엠 등 5개 협력사 대표들이 남구 해도동에 위치한 ‘큰동해시장’을 찾아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인들과 소통하며 지역과의 상생을 위해 상호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시장에서 구입한 명절 제수용품은 선물상자로 포장해 인근 경로당과 아동센터에 전달해 따뜻한 온정을 나눴다.

시장 내 식당에서 오찬 간담회를 가진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은 “우리의 작은 행동들이 모여 지역사회와 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을 수 있다”며 “부서 회식이나 행사 등에도 전통시장을 적극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포항제철소는 10여년전부터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고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전통시장 장보기, 부서 회식 등을 했으며 포항사랑상품권, 온누리 상품권 등을 자율적으로 구입해 지역 우수 농특산물 등을 사는데 이용했다.


포항=이시형기자 lsh@idaegu.co.kr

 
설맞이 장보기 행사 (1)
오형수 포항제철소장과 임직원들이 지난 30일 포항 큰동해시장에서 설 명절을 맞아 장보기 행사를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