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16일 수성아트피아 獨 칼스루에 발레단 ‘카르미나 부라나’ 공연
15~16일 수성아트피아 獨 칼스루에 발레단 ‘카르미나 부라나’ 공연
  • 황인옥
  • 승인 2019.02.06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개국 33명 무용수의 시적인 몸짓
3부작 칸타타에 맞춘 고전적 안무
카르미나부라나_공연사진4
독일 칼스루에 국립발레단 ‘카르미나 부라나’ 공연 모습.


수성아트피아 2019 명품공연시리즈가 독일 칼스루에 국립발레단 ‘카르미나 부라나’로 올해의 서막을 연다. 공연은 15일 오후 7시 30분, 16일 오후 5시에 용지홀에서 열린다.

칼스루에 국립극장은 독일 내 400여개의 극장 중에서도 규모나 운영실적 면에서 늘 상위권을 유지하는 유서 깊은 극장이다. 발레단, 극단, 관현악단, 오페라단, 합창단 등 750여명의 직원이 상주하고 있다.

그 중에서 발레단은 2003년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의 수석단원이자 독일을 대표하는 발레리나 비르기트 카일이 총감독으로 부임한 후 세계적인 발레단으로 인정받고 있다. 14개국 33명 무용수로 구성된 발레단은 고전과 현대, 그리고 초연작품 등 폭넓은 레퍼토리를 자랑한다.

칼스루에 국립발레단의 ‘카르미나 부라나’는 1803년 뮌헨 근교 보이렌 지방의 베네딕트 수도원에서 발견된 중세시가집의 명칭으로 독일의 작곡가 칼 오르프는 그중 20여 편을 발췌해 3부작 형식의 세속적 칸타타를 작곡했다. 1937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초연된 이 작품은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고 특히 오프닝과 클로징에 등장하는 ‘운명의 여신이여’는 거대한 음향과 강렬한 주제선율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1983년 칼스루에 국립극장 발레감독 게르미날 카사도(Germinal Casado)는 이 곡으로 시적인 아름다움과 고전적인 무게를 완벽하게 담아낸 작품을 안무했고, 1988년 서울국제올림픽기념 문화공연에 초대되어 인상적인 공연을 선보이기도 했다. 2016년 게르미날 카사도가 타계한 후 위대한 안무가이며 예술가였던 그를 기억하기 위해 칼스루에 국립발레단은 존경의 마음을 담아 ‘카르미나 부라나’를 새롭게 소개한다.

한편 수성아트피아는 최근에 올해 명품시리즈 라인업을 발표했다. 칼스루에 국립발레단 카르미나 부라나, 라파우 블레하츠 & 김봄소리 듀오 콘서트, 크리스티안 짐머만 피아노 리사이틀, 소프라노 조수미 리사이틀, 국립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사라 장 바이올린 리사이틀 등 총 6개의 공연이 수성아트피아 용지홀 무대에 오른다.

또한 수성아트피아는 2019년 발레 중심 공연장으로서 칼스루에 국립발레단 ‘카르미나 부라나’를 시작으로 5월 대구시티발레단 ‘늑대와 빨간 두건’, 11월 ‘대구경북 발레페스티벌’, 12월 국립발레단 ‘호두까기 인형’을 선보인다.

수성아트피아 김형국 관장은 “수성아트피아는 수준 높은 작품으로 발레중점운영극장을 표방한다”며 “이번 공연은 지역 발레 팬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4~8만원. 예매는 053-668-1800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