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사이 대구 달서구 아파트·공장서 화재 잇따라
밤 사이 대구 달서구 아파트·공장서 화재 잇따라
  • 정은빈
  • 승인 2019.02.0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밤 대구 달서구지역 내 아파트와 공장에서 화재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9일 오전 1시 55분께 달서구 상인동 한 15층짜리 아파트 1층에서 불이 나 15분여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집 안에 있던 A(71)씨가 숨지고 아파트 주민 30여 명이 대피했다.

앞서 지난 8일 오후 11시 12분께 달서구 대천동 한 섬유가공공장에서도 불이 났다.

이 불은 인근 공장으로 번져 공장 2동 내부와 기계 등을 태우고 소방서 추산 4억7천800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화재 당시 공장에는 직원 1명이 작업 중이었지만 스스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 당국은 두 공장의 구조가 샌드위치 패널이었던 점 때문에 진화에 애를 먹고 9일 오전 1시 45분께 불길을 잡았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덕트(duct)에서 불꽃이 튀었다는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정은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