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일부의 ‘전당대회 보이콧’ 명분 없다
한국당 일부의 ‘전당대회 보이콧’ 명분 없다
  • 승인 2019.02.10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자유한국당의 내홍이 만만찮다. 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초 계획대로 오는 27일 전당대회 개최를 재확인했다. 이에 홍준표 전 대표 등 일부 당 대표 출마자들은 전당대회를 연기하지 않을 경우 이를 보이콧하겠다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선관위가 일방적으로 불공정하고 반민주적인 경선 룰을 정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국민이 보기에는 ‘대회 보이콧’의 명분에 이해되지 않은 점이 없지 않다.

한국당이 당초 계획했던 전당대회 날짜가 우연히 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겹치게 됐다. 그래서 홍준표 전 대표,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심재철·주호영 의원 등 당권 주자 6명은 국민적 관심이 줄어든다는 이유로 최소한 2주 이상 전당대회를 연기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이를 보이콧하겠다는 성명을 냈다. 황교안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 등 2명의 주자는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했지만 전당대회의 개최 전망이 불투명하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8일 긴급 전체회의를 가진 후 ‘정해진 일정대로 진행한다는데 만장일치 의견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날짜를 연기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대회 장소, 선관위 여론조사, TV토론회 등의 일정을 이미 다 조정해놓은 상태에서 이를 변경하는 것이 물리적으로 어렵다고 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제1 야당이 북미 정상회담 때문에 전당대회 날짜를 변경할 수는 없다며 선관위의 일정 강행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했다.

전당대회를 연기해야 한다는 당권 주자들의 주장이 이해가 안 되는 것은 아니다. 전당대회는 새 대표 선출로 한국당이 국민의 관심을 끌고 지지도를 올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그 날자가 북미 정상회담과 마주치면 국민의 관심이 그쪽으로만 쏠려 한국당의 잔치가 반쪽짜리로 끝날 우려가 있다. 일리 있는 주장이다. 그러나 그것은 한국당 전체와 모든 당권 주자에게 골고루 해당되기 때문에 이것이 연기의 명분은 되지 않는다.

대회연기 주장이 흥행 자체만을 위한 것 만이라고도 보이지는 않는다. 연기해 기간을 벌어놓고 그동안 떨어진 지지도를 만회해 보겠다는 일부 주자들의 정략적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또 물리적으로도 연기가 불가능하다는 한국당 선관위의 말도 맞다. 전당대회 흥행효과로 얻는 일시적인 지지도 상승은 절대 오래 가지는 않는다. 한국당은 주자 유·불리를 떠나 원칙을 따르는 공정한 경쟁으로 떨어진 국민의 지지도를 만회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