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나절
저녁나절
  • 승인 2019.02.10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미(시인)






저녁 햇살이 길게 눈부시다



내가 다시 젊어지려고 하면

우선 산에 계신 어머니를 집으로 모셔 와야 하고

내가 외출해 돌아오면

어머니는 버선발로 뛰어나오셔야 되며

체중은 10kg 씩이나 감량해야 되고

머리 희끗한 내 친구들도

다시 긴 머리 찰랑이며

밤새워 토론을 벌여야 하고

식은 커피와 식빵, 라면 이런 간단한 식사로 만족해야하고

오 무엇보다 아르바이트, 만남과 모임 등으로

쉴 새 없이 쫓아다녀야 하는데…

이 모든 일이 너무 번거로워

나는 모두 포기하기로 마음먹었다

세월은 한 눈 깜박이는 동안

쏜살같이 날아가 사라져 버리고

40년 이란 긴 시간이

영화의 한 장면처럼 지나간다



어둠이 내리기전

이환한 저녁나절

나는 고요한 평화 속의 이 순간들에

다시 감사하기로 한다.





◇박영미= 경북 청도 출생. 경북여고졸(70),
경북대사범대영어교육과졸(74),대구청구중 교사 및 매일신문 기자 역임.
<사람의문학>으로 등단(07). 대구경북작가회의 회원, 삶과 문학 회원.
시집 ‘거룩한 식사’(12), ‘징검다리’(18)




<해설> 흘러가는 시간 앞에 자연은 저마다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우리는 항상 주위의 눈치를 살피며 대세를 따르는 것을 강요받지만, 자기각성과 자기실현은 누가 대신해줄 수 없는 각자 단독으로 성취해야 하는 일이다.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나 누구나 하는 일은 일이 아니다. 남이 하지 못하는 일을 해야 일을 하는 것이다. 그러나 뭘 하건 후회가 전혀 되지 않는 일은 없다. 나는 더 이상 내가 아니고 나는 더 이상 아무도 될 수 없다.

때때로 나에 대해서도, 결국 타인일 수밖에는 나 자신에 대해서도 한번 쯤 깊이 생각해보자. 마음이 하는 말들을 모른 척하면 힘들고 외롭고 슬퍼진다. 건강한 내적 대화를 유지하는 것은 스스로와 평화를 맺는 유일한 방법이다. 사람이 계획하고 경영해도 이루시는 이는 하늘임을 잊지 말자. -성군경(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