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위, 내일(12일) '2019 대한민국 국가비전회의Ⅱ' 개최
균형위, 내일(12일) '2019 대한민국 국가비전회의Ⅱ' 개최
  • 최대억
  • 승인 2019.02.1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송재호)는 경제인문사회연구회, 국가과학기술연구회, 52개 학회, 연구기관 등 80개 유관기관과 공동주최로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간 전라북도 전주시(그랜드 힐스턴 호텔)에서 '2019 대한민국 국가비전회의 Ⅱ(비전회의)'를 개최한다. 아울러 이번 비전회의는 행정안전부와 전라북도 및 전주시가 후원기관으로 참여한다.


이번 비전회의는 작년 제주도에서 개최된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비전회의'에 이어 두 번째 열리는 것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지식인과 정책 담당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과학 등 학문 간의 벽을 넘어 '혁신적 포용국가와 균형발전'을 주제로 다양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하는 공론의 장이 지속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또한 이번 비전회의에서 발표되고 토론되는 내용들은 헌법 전문에 명시된 '국민생활의 균등한 향상'을 지향하는 포용국가 정신과 국민 모두가 어디서나 골고루 잘사는 사람 중심 균형발전의 정책 목표 달성을 위한 국가균형발전 정책에도 정책적 아이디어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38개 학회가 참여했던 제주 비전회의에 비해 이번 국가비전회의 Ⅱ에서는 52개 학회와 28개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및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의 국책연구기관이 참여함으로써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론의 장이 양적으로 확대되었을 뿐만 아니라 과학기술 관련 기관의 참여로 학제간의 소통과 대화가 풍부해질 것으로 보여진다.


12일 개막식에서는 송재호 위원장의 개회사와 송하진 전라북도 도지사의 환영사, 윤호중 국회의원, 성경륭 경제사회인문연구회 이사장, 김승수 전주시 시장의 축사가 예정돼 있다.
또 개막세션에서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한국사회의 갈등 진단과 사회적 대타협의 길"을 주제로 우리 사회가 나가야 할 방향을 종합적으로 제시하는 내용의 기조강연을 할 예정이다.
기조강연 직후에는 강연 주제에 대해 김의영 한국정치학회장, 김경수 한국경제학회장, 박길성 한국사회학회장, 안성호 한국행정연구원장, 한선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본부장이 참여하는 패널토론에서 한국 사회의 갈등을 해소할 수 있는 대표적인 지식인들의 해법이 심도 있게 논의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80개 학회, 연구기관들은 12~13일 이틀에 걸쳐 국가균형발전 정책이 추구하는 3대 가치인 혁신, 포용, 균형에 관한 총 32개 발제, 토론 세션을 공동으로 연다.
혁신 분야와 관련해서는 '지역혁신을 통한 균형발전', '혁신적 포용국가과 지역문화정책',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스마트 국가균형발전 전략과 과제', '지역혁신성장과 일자리창출' 등에 발제와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포용 분야에 관해서는 '포용적 경제를 위한 분배정책과 게임룰의 원리', '농업농촌 포용을 위한 사회뉴딜', '혁신적 포용국가로의 전환과 과제', '초저출산 사회, 포용국가를 위한 육아정책의 방향과 전략' 등을 주제로 한 다양한 세션이 열린다.


균형 분야와 관련해서는 '변화하는 환경 속의 국토균형발전과 실현', '남북교류 시대의 균형국토 만들기', '분권과 자치경찰', '지역개발과 지역균형' 등을 주제로 하는 세션들이 예정돼 있다.
이번 비전회의를 후원한 전라북도와 전주시는 지역의 당면과제를 주제로 해 각각 특별세션을 개최한다.


한편 13일 종합세션에서는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이 '대한민국의 미래: 혁신적 포용국가'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강연 내용에 관한 패널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종합세션의 패널토론에서는 비전회의의 공동조직위원장인 김의영 교수가 좌장을 맡아 양 일간 혁신적 포용국가와 균형발전 관련 논의주제들을 종합, 정리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패널로는 김동욱 한국행정학회장, 임경수 한국지역개발학회장,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장, 조흥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장, 김선기 전북연구원장이 함께 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관련 자세한 사항은 공식 누리집(홈페이지·www.balance.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