權 시장 “한국당 제발 정신 좀…”
權 시장 “한국당 제발 정신 좀…”
  • 김종현
  • 승인 2019.02.11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글, 당내 상황 개탄
“5·18 망언, 불통 전당대회
철지난 박심” 비판 쏟아내
‘대선 염두에 둔 워딩’ 분석
권영진 대구시장이 소셜미디어에 소속 정당인 자유한국당의 최근 당 운영을 개탄하는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권 시장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구시정에만 전념하려고 참고 또 참아 왔는데 요즘 당 돌아가는 꼴을 보니 가슴이 터질 것 같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황당한 웰빙단식·국민 가슴에 대못 박는 5·18 관련 망언·당내 정치가 실종된 불통 전당대회 강행·꼴불견 줄서기에 철 지난 박심 논란까지”라며 최근 벌어진 일련의 당내 행태를 거론했다.

이어 “도대체 왜들 이러나? 지지율이 좀 오른다고 하니 오만, 불통, 분열의 고질병이 재발한 것인가? 갈 길은 아직도 멀고 걸음은 더딘데 눈앞에는 첩첩산중”이라며 “제발 정신들 좀 차리자”고 적었다.

이같은 표현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에서 쉽게 할 수 없는 워딩으로 수위가 상당히 높은 편이다.

권 시장은 최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당대표 출마자들 가운데 마음에 드는 사람이 없다”며 자신이 하면 더 잘 할 것 같다고 말하는 등 자유한국당 내부 상황에 대해 불만을 표시해 왔다. 따라서 이번 페이스북 발언은 평소 대구시장 3선에 도전하지 않고 대선으로 가겠다는 입장을 밝혀온 만큼 선거법 위반 재판이 시장직 유지로 판결난 뒤 대선 도전 의사를 전국적으로 알리는 신호탄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요즘 자유한국당 꼴이 완전 정떨어지는데 속 시원하다”, “자한당에도 이런 사람이 있었나”라며 동의와 지지를 나타냈고, 일부는 “선거법 위반으로 재판을 받고 이제 겨우 시장직 유지 판결을 받았는데 이런 말 할 자격이 있나”, “5·18 관련해 망언이라고 하셨는데 책임질 수 있냐”는 등 극단적으로 상반된 반응이 대조를 이뤘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