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계, 3·1절 정오 일제히 종 울린다
종교계, 3·1절 정오 일제히 종 울린다
  • 승인 2019.02.1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CRP 소속 수장들 기자회견
“국민 모두 각자 자리서 참여를”
불교, 개신교, 천주교 등 국내 7대 종단 지도자들은 11일 온 국민이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에 동참하고 3·1정신을 계승하자고 호소했다.

종교계는 3월 1일 정오에 일제히 종을 울리고 종단별 행사도 마련한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소속 종단 수장들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국민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3·1정신을 계승, 기념해 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3·1 독립선언은 단지 일제로부터 독립하고자 하는 데서 그치지 않는다”며 “인류는 모두 평등하다는 선언이며, 인류가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세상에 대한 희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3·1운동 정신은 지난 100년 동안 우리 민족이 당한 그 많은 억압과 고통의 세월을 버텨낸 힘”이라며 “3·1운동은 대한민국임시정부를 탄생시켰으며 정의롭고 자유로운, 그리고 공정한 나라로 변모 중인 대한민국의 근간”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KCRP 대표회장인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와 공동회장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목사,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원불교 교정원장 오도철 교무, 유교 김영근 성균관장, 천도교 이정희 교령, 민족종교협의회 박우균 회장 등이 참여했다. 그 외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과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한 3·1운동 100년 범국민대회 공동대표들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