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최대기업 빈그룹 대구에 100억 투자
베트남 최대기업 빈그룹 대구에 100억 투자
  • 김주오
  • 승인 2019.03.04 21: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지역기업과 협약 체결
첨단산업 분야 공동 기술개발
성서공단 내 R&D센터 설립
스마트팩토리 생산라인 조성
‘베트남의 삼성’이라 불리는 빈그룹이 대구에 100억원이 넘는 투자를 한다.

대구시는 4일 베트남 빈그룹의 빈테크코리아 R&D센터 개소식을 열고, 지역 로봇기업인 (주)아진엑스텍과 투자협약식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빈그룹의 신기술 개발과 확보를 총괄하는 빈테크(Vintech)의 한국연구소가 세계 최초로 대구에 들어서게 된다. 빈그룹은 베트남 최대 기업으로 베트남 주식시장(VN지수) 시가총액의 24%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에 대구에 진출하는 빈테크는 작년 스마트폰 제조사인 빈스마트에서 분사한 회사로, 빈그룹이 진출하는 첨단산업분야의 기술을 개발 확보해 다른 계열사에 공급하는 그룹의 핵심 브레인 역할을 맡고 있다.

빈테크는 현재 일본, 미국, 이스라엘, 러시아 등 세계 각국에 R&D센터 설립을 추진 중이다.

빈테크코리아 R&D센터는 성서공단 내 연구인력 30명 규모로 설립된다. 지역기업과 공동 R&D, 합자회사 설립, M&A 등 기술확보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전개할 예정이다.

빈테크와 아진엑스텍 공동으로 스마트팩토리관련 생산라인을 테크노폴리스에 건립하고, 대구시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행정적으로 적극 지원하게 된다.

빈테크와 투자협약을 한 아진엑스텍은 1997년 달서구에 설립된 지역의 대표 로봇기업이다. 반도체 및 스마트폰 제조·검사화 장비에 들어가는 모션제어기를 주력으로 생산하는 기업이며, 2013년 7월 코넥스 상장 이후 2014년 7월 코스닥으로 이전 상장에 성공했다.

2011년 대구시 우수스타기업에 선정됐으며 지난해 11월 중국 국진로봇과 스마트헬스케어기기 생산을 위한 합작회사 설립 MOU를 추진하는 등 사업반경을 넓히고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아진엑스텍은 생산능력 확충과 베트남 시장진출, 빈테크는 스마트팩토리 관련기술을 자사공장 자동화에 도입하는 시너지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빈테크코리아 R&D센터 설립 및 테크노폴리스 공장 신설투자 등 2개 프로젝트에 베트남 빈그룹의 투자규모는 100억원 이상이며, 이에 따른 일자리 창출효과도 130명 이상으로 알려졌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순종 2019-03-07 18:12:57
오우! 놀랍군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