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4개월만에 세계 정상 탈환
박성현, 4개월만에 세계 정상 탈환
  • 승인 2019.03.05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SBC 월드 챔피언십 우승
쭈타누칸 제치고 랭킹 1위로
박성현(26)이 약 4개월 만에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자리를 되찾았다.

박성현은 4일 자 여자골프 세계 랭킹에서 랭킹 포인트 6.74점을 획득해 6.54점의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을 제치고 세계 랭킹 1위가 됐다.

3일 싱가포르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박성현은 지난주에는 5.66점으로 6.49점의 쭈타누깐에 이어 2위였다.

박성현이 여자골프 세계 1위를 탈환한 것은 지난해 10월 말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박성현은 2017년 11월에 처음 세계 1위에 올랐으나 1주일 만에 펑산산(중국)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이후 지난해 8월에 다시 세계 1위가 된 이후 2개월 정도 1위를 달리다가 쭈타누깐에게 1위를 넘겼고, 이후 4개월 만에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여자골프 세계 랭킹은 지난해 7월 말부터 약 7개월간 쭈타누깐과 박성현만 번갈아 1위 자리의 주인공이 되고 있다.

박성현은 이로써 2019시즌 개막을 앞두고 내걸었던 목표 가운데 하나를 벌써 달성했다. 이번 시즌에 메이저 우승을 포함한 5승과 세계 랭킹 1위를 목표로 삼았던 박성현은 이미 1승을 따낸 데 이어 세계 1위에도 오르면서 성공적인 2019시즌을 예고했다.

특히 필리핀 기업인 블룸베리 리조트 앤 호텔과 2년간 70억원(추산)이라는 여자골프 사상 최고 대우의 후원 계약을 새로 맺은 올해 초반부터 심상치 않은 상승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박성현은 6일부터 사흘간 필리핀에서 열리는 더 컨트리클럽 레이디스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다. 이 대회는 필리핀과 대만 여자골프투어가 공동 주관한다.

최근 2주 연속 LPGA 투어 대회에서 준우승한 호주교포 이민지(23)가 3위, 유소연(29)과 박인비(31)가 4위와 5위를 유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