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권 “한국당, 미세먼지 말할 자격 없다”
김현권 “한국당, 미세먼지 말할 자격 없다”
  • 김지홍
  • 승인 2019.03.13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관련 예산 감액 카드’ 비판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를 흠집내기 위해 미세먼지 예산 감액을 추진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예산결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현권(구미을지역위원장) 의원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해 국회 예산심사과정에서 한국당이 뜬금없이 미세먼지 예산 10% 감액 카드를 들고 나왔다”며 “한국당이 미세먼지에 대해 말할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오는 2023년까지 △대기오염을 저감시키는 식물에 대한 연구 △미세먼지 발생원 대응 도시숲 조성 모델 개발 △도시숲 사회·경제적 가치평가 및 활용 기술 개발 △대국민 인식증진 기술 개발 △실내외 벽면녹화 기술 개발 등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도시숲 연구개발(R&D)사업 예산이 정부안 44억5천만원보다 4억원이 삭감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당의 감액 공세에 밀렸으나, 한국당에 맞서 민주당 의원들의 도움으로 정부안보다 오히려 5억원 더 늘어난 도시숲 조성·관리 사업 예산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김지홍기자 kj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