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남부도서관 건립 청신호 켜졌다
달성남부도서관 건립 청신호 켜졌다
  • 신동술
  • 승인 2019.03.25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광부 타당성 평가 ‘적정’
2021년까지 55억 원 투입
대구 달성군 테크노폴리스 내에 건립예정인 달성남부도서관(가칭)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한 2020년 공공도서관 건립지원 사업 타당성 검토 결과에서 ‘적정’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타당성 검토는 도서관 건립계획의 법률적·정책적·기술적 부문에 대해 서면심사, 현장심사, 최종심사 등 3단계에 걸쳐 이루졌으며, 이번 ‘적정’통보에 따라 2020년 국비를 확보할 수 있다.

달성남부도서관(가칭)은 달성 남부권(유가, 현풍, 구지) 지역주민들의 교육·문화·복지 수요를 충족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 중인 교육문화복지센터 내에 건립할 예정이다. 사업 예정지는 테크노폴리스 중앙공원 인근으로 규모는 연면적 약 2천200㎡ 이며, 2021년 개관을 목표로 계획 중이다. 총 예정 사업비는 55억 원으로 사업비의 40%를 국비, 30%를 시비로 지원받을 수 있다.

이번 문체부 타당성 평가 통과로 문화시설 확충을 원하는 군민들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
달성남부도서관(가칭)은 '달성교육문화복지센터' 복합건물 내에 조성하여 센터 내 다른 시설들과 연계하여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기획할 수 있다.

전연령층이 소통할 수 있는 복합문화 공간으로의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테크노폴리스, 국가산업단지의 성공적인 조성 등으로 달성남부권의 인구가 폭발적으로 유입되고 있다. 이번 달성남부도서관(가칭) 건립을 통해 교육·문화 측면에서 군민들의 욕구를 충족시키고 군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달성=신동술기자 sd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