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시즌 첫 2루타…타율 0.286
강정호, 시즌 첫 2루타…타율 0.286
  • 승인 2019.04.01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시내티전 4타수 1안타 1볼넷
미국 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강정호(32)가 올 시즌 첫 2루타를 생산했다.

강정호는 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경기에서 6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볼넷 1삼진을 기록했다.

개막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안타를 만들어낸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333에서 0.286(7타수 2안타)으로 소폭 하락했다.

그는 1회초 2사 1,2루 기회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 선발 소니 그레이와 맞섰는데, 볼 3개를 내리 골라 유리한 볼카운트를 만들었다.

그러나 풀카운트에서 친공이 유격수 땅볼로 연결되면서 타점을 기록하지 못하고 아웃됐다.

강정호는 2-0으로 앞선 3회초에 두 번째 타석 기회를 잡았다.

1사 1루에서 그레이와 다시 맞대결을 펼쳤는데, 볼 4개를 내리 골라 볼넷으로 출루했다.

후속 타선의 불발로 득점을 기록하진 못했다.

5회초 세 번째 타석에선 바뀐 투수 마이클 로렌젠을 상대로 중견수 뜬 공으로 물러났고, 선두타자로 나선 7회초엔 로버트 스티븐슨에게 삼진으로 잡혔다.

안타는 5-0으로 앞선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나왔다.

1사에서 자레드 휴스를 상대로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낮은 싱킹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익선상 2루타를 만들었다.

피츠버그는 5-0으로 승리했다.

한편 콜로라도 로키스의 오승환과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은 결장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