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막판 부진…공동 7위로 마무리
임성재 막판 부진…공동 7위로 마무리
  • 승인 2019.04.01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GA 푼타카나 챔피언십
40살 맥다월 정상 올라
미국프로골프투어(PGA)투어 신인왕 후보 임성재(21)가 첫 우승을 다음으로 미뤘다.

임성재는 1일(한국시간) 도미니카공화국 푼타카나의 코랄레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PGA투어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 앤드 클럽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적어냈다.

4라운드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로 대회를 마친 임성재는 공동7위의 성적표를 받아쥐었다.

이번 시즌 다섯 번째 톱10이자 2주 연속 톱10 입상이지만 아쉬움은 컸다.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나섰고 3라운드에서도 2타차 공동3위에 올라 첫 우승 가능성이 컸기에 1타밖에 줄이지 못한 최종 라운드는 뼈아팠다.

단독 3위 이내에 들어야 바라볼 수 있었던 마스터스 출전권도 무산됐다.

그러나 임성재는 신인왕 레이스에서 우위를 이어가는 수확을 거뒀다.

임성재는 3라운드 막판부터 찾아온 퍼트 부진 탓에 우승 경쟁에서 밀려났다.

샷은 나쁘지 않았지만 버디 기회에서 좀체 버디 퍼트가 떨어지지 않았다.

14차례나 정규 타수 만에 그린에 볼을 올렸지만 버디는 딱 2개밖에 잡아내지 못했다.

거의 매홀 2번의 퍼트를 해야 했던 임성재는 13번홀(파4)에서 그린을 놓친 뒤 파를 지키지 못하면서 더는 선두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40살 베테랑 그레임 맥다월(북아일랜드)은 3언더파 69타를 때려내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로 정상에 올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