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금 선율로 물든 고령…사흘간 264팀 경합
가야금 선율로 물든 고령…사흘간 264팀 경합
  • 추홍식
  • 승인 2019.04.08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서울 이화영씨 ‘대통령상’
고령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대상




가야금의 발상지이며 악성 우륵의 고장인 대가야 도읍지 고령군에서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펼쳐진 제28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가 주목을 끌었다.

고령군과 고령문화원이 공동주관한 대회는 3일간 고령군의 가야금의 향연으로 물들게 했다.

올해는 지난해 223팀 보다 41팀이 증가한 총264팀 275명이 참가해 전국 최고의 가야금경연대회임을 입증했다.

5일은 초등·중등부 단심제로, 6~7일은 고등·대학·일반부 예선 및 본선으로 진행 됐다.

대통령상인 우륵대상에는 이화영(여·34·서울시 마포구·사진 오른쪽)씨가 영예를 안았다. 이화영 우륵대상 수상자는 “아름다운 고장 고령에서 영예로운 큰 상을 받게 되어 더욱 뜻깊다”면서 대회를 위해 애쓴 관계자와 심사위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고령=추홍식기자 chh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