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5G, 제2벤처붐 기회”
文 대통령 “5G, 제2벤처붐 기회”
  • 최대억
  • 승인 2019.04.08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 상용화’ 기념행사
“모든 국민이 누리게 할 것
국가 차원 전략 수립 추진”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전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세계 최초 5G 상용화’ 기념행사에 참석, “5G 시대 혜택을 모든 국민이 고루 누릴 수 있게 하는데 정책 중점을 둘 것”이라면서 5G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한 국가적 전략 수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청와대는 이날 행사 취지에 대해 “5G를 통한 혁신성장 실현 및 글로벌 리더십 확보를 위한 민·관의 의지를 다지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세계는 이미 5G 조기 상용화를 위한 치열한 경쟁을 시작했다. 우리가 한걸음 앞섰을 뿐이며, ‘세계 최고’를 향한 도전을 시작해야 할 때”라며 “국가 차원의 5G 전략을 추진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관합동 5G 플러스 전략위원회 구성 △2022년까지 5G 전국망 조기 구축 △네트워크 장비·차세대 스마트폰 등 5G 기반의 새로운 산업·서비스 육성 등의 계획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공공분야에서 선도적으로 다양한 시범·실증사업을 통해 초기시장을 만들어 주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관계 장관들에게 정부와 공공기관의 모든 정책과 사업에 5G 도입을 우선 고려하는 ‘5G 퍼스트(First)’를 실천해달라는 당부를 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 후에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부터 ‘5G+ 추진전략’을 청취했다.

유 장관은 △공공 선도투자 △민간투자 확대 △제도 정비 △산업기반 조성 △해외진출 지원 등 5대 전략 분야에서 세부과제를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SKT, KT, LGU+ 등 통신 3사가 준비한 5G 활용 퍼포먼스를 관람했다. 여기서는 서울, 광주, 부산에 위치한 연주단을 5G 기술로 원격 지휘하는 ‘실감 협연 공연’, 드론을 활용한 퍼포먼스, 역사강사 설민석 씨가 독립유공자 이상용 선생의 모습을 재현한 홀로그램과 대화를 나누는 프로그램 등이 진행됐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