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 챔피언’ 대구, 오늘부터 FA컵 돌입
‘디펜딩 챔피언’ 대구, 오늘부터 FA컵 돌입
  • 이상환
  • 승인 2019.04.16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FC와 32강전
‘디펜딩 챔피언’ 대구FC가 FA컵 수성에 나선다. 대구는 17일 오후 7시 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수원FC를 상대로 2019 KEB 하나은행 FA컵 32강전을 치른다.

대구는 현재 K리그1과 AFC챔피언스리그(이하 ACL)를 병행하는 힘든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K리그1에서 승점 10점으로 5위, ACL 조별리그 F조에서 2위에 올라있다. 대구는 이날 수원과의 FA컵을 시작으로 3~4일 간격으로 포항 스틸러스, 산프레체 히로시마, 강원FC와의 경기를 잇따른 치른다.

대구는 최근 3경기에서는 2무 1패로 승리가 없다. 하지만 지난 정규리그 수원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지난 10일(수) ACL 히로시마 원정 패배 이후 이어진 수원과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27개의 슈팅을 기록하는 등 경기력이 살아나고 있다. 이번 FA컵에선 주전선수들의 체력안배를 위해 김진혁, 다리오, 한희훈, 장성원, 강윤구 등이 출전할 가능성도 있다.

상대 수원FC는 3라운드에서 충주시민축구단을 6-0으로 꺾고 32강에 진출했다. 수원FC와의 맞대결은 4년만이다. 지난 2014시즌과 2015시즌 K리그2에서 9차례 맞붙어 2승 3무 4패를 기록했다. 수원FC는 최근 4경기 무패를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2연승을 거둔 이후 최근 2경기에서는 무승부를 거둬 상승세가 다소 식은 모양새다. 대구가 이번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같은 날 열리는 포천시민축구단과 경남FC 맞대결 승자와 16강에서 격돌하게 된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