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김경수 구하기’ 시나리오가 현실로”
“文 ‘김경수 구하기’ 시나리오가 현실로”
  • 윤정
  • 승인 2019.04.1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효상 한국당 의원 유감 표명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대구 달서병당협위원장)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공모한 혐의로 1심에서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해 법원이 17일 보석을 허가하자 “문재인 정권의 ‘김경수 구하기’ 시나리오가 현실로 드러났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강 의원은 18일 입장문을 통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김 지사는 자신이 의원 시절 사용했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복구 불가능한 수준으로 완전 포맷하는 등 증거인멸 정황도 나타난 바 있다. 그럼에도 보석을 허가한 재판부의 결정은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의원은 “지난달 8일, 본 의원은 이 전 대통령 석방을 지렛대 삼아 김경수를 풀어주려 할 것이라는 문재인 정권의 정략적 시나리오를 우려하는 논평을 낸 바 있다”며 “문재인 정권에게 드루킹 사건은 대통령 선거의 정당성과 직결되는 중대한 문제이기에 사활을 걸고 있었다. 문재인 당시 대선후보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던 김 지사가 최종 유죄판결을 받게 된다면 화살은 곧장 대통령에게로 향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실제로 유죄판결 직후 더불어민주당은 사법부를 적폐로 몰아붙이는 한편 판결문을 궤변으로 매도하고 재판부에 대한 인신공격까지 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심지어 김경수를 구속시킨 성창호 판사는 이른바 ‘사법농단’을 이유로 기소까지 되고 말았다. 마치 정부여당 독재정치의 모습을 보는 듯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윤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