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로 이야기
백로 이야기
  • 승인 2019.04.28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로이야기
 


 
조창임프로필
조창임(대구사진대전 초대작가)
계절의 여왕 오월이 다가오고 있다. 백로사진 촬영의 적기이기도 하다. 언젠가부터 백로가 철새가 아닌 텃새로 자리 잡고 있는 듯하다. 급변하는 기후의 영향도 있겠지만 우리나라의 환경이 그 만큼 새들에게 삶을 영위 할 수 있을 만큼 건강해병鳴생각된다. 이 때쯤이면 전국 곳곳 하천에는 백로가 먹이 활동을 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풍양 우망리. 신광면의 학명마을, 영천의 오산리에는 서로 다른 환경이지만 육추에 여념이 없는 것 같다. 텃새로 자리 매김하는 만큼 개체수가 많아지고 사계절 볼 수 있는 백로에 우리는 좀 더 애정을 가지고 자연과 함께하는 마음으로 좀 더 가까이 다가섰으면 하는 생각이다.

사진도 좋지만 백로에게는 생존의 사활이 걸린 만큼 촬영 시에 망원렌즈 사용하고 주변에서는 조용히 하여 육추에 지장이 없도록 자연에 대한 예의를 지켰으면 하는 바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