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개발 팔 걷은 청송통신사
관광개발 팔 걷은 청송통신사
  • 김상만
  • 승인 2019.05.07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강생태 꽃정원 조성 방향 모색
순천국가정원 ‘벤치마킹’ 탐방
청송통신사현장견학4
윤경희 청송군수와 청송군 공직자 20여명이 순천만국가정원을 방문하며 관광개발에 발 벗고 나섰다.




윤경희 청송군수와 청송군 공직자 20여명이 휴일도 반납한 채 지난 6일과 7일 ‘청송통신사’ 운영의 일환으로 순천만국가정원, 스카이라인루지 통영을 방문하며 관광개발에 발 벗고 나섰다.

청송통신사는 과거 조선시대 일본의 발달된 문물이나 학문을 조선에 들여오고, 조선의 발달된 문화를 일본에 전파하기도 한 조선통신사에 착안해 네이밍 한 청송군의 선진도시 벤치마킹단이다.

이들은 6일, 송강생태공원 꽃정원 조성 방향의 모색을 위해 우리나라 유일의 국가정원인 순천만국가정원을 방문하여 국가정원 조성배경 및 운영현황 설명을 듣고 국가정원을 직접 탐방했다.

7일은 대한민국 최초의 루지체험시설인 스카이라인루지 통영을 방문해 시설 견학과 체험을 통해 삼자현터널 개통 이후 구도로(국도 31호선) 활용방안을 모색하고 기타 도시·농업·향토음식 등 지역발전을 위한 벤치마킹 활동을 했다.

윤경희 군수는 “지역경제 활성화, 소상공인 육성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열쇠는 관광개발에 있다.”며 “청송통신사를 더욱 활성화해 선진도시를 적극 방문하고, 이를 청송군 관광 발전의 초석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이번 청송통신사 벤치마킹을 통하여 청송군의 중요한 현안인 송강생태공원 꽃정원 조성 및 국도 31호선 이용방안에 대한 해답을 찾고, 이를 토대로 청송군 관광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청송=윤성균기자 ys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