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내 미군 유해 발굴 재개 위한 북미 협의 중단”
“북한 내 미군 유해 발굴 재개 위한 북미 협의 중단”
  • 최대억
  • 승인 2019.05.0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자유아시아방송 보도
지난 2월 제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 내 미군 유해 발굴 재개를 위한 북미 간 협의가 중단됐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9일 보도했다.

북한은 1차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후인 지난해 7월 미군 유해 55구를 미국으로 송환 이후 DPAA는 인민군 측과 북한 내 미군 유해 발굴 재개를 위한 협의를 진행해왔다.

그러나 이날 RTA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DPAA)의 찰스 프리처드 대변인은 8일(현지시간) RFA에 보낸 성명에서 북한 측이 지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지금까지 미군 유해 발굴과 관련해 DPAA와 연락을 취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프리처드 대변인은 올해 미군 유해 공동발굴을 재개하기 위한 북한 인민군과 협의 노력이 중단됐으며, 오는 9월 30일에 끝나는 2019 회계연도 중 유해발굴을 효과적으로 계획, 조정, 실행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유해 공동발굴이 2020 회계연도에는 진행될 수 있도록 인민군과 연락을 재개하기 위한 가능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대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