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닷새만에 또 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
北, 닷새만에 또 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
  • 이상환
  • 승인 2019.05.09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북 신오리서 동해 방향 2발
비행거리 각각 420·270여㎞
文 “비록 단거리라도 문제 소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논란 우려”

 

북한이 9일 오후 4시30분 께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의 발사체 2발을 동해 방향으로 발사했다.

지난 4일 240㎜ 방사포와 300㎜ 대구경 방사포,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발사한 지 5일 만에 다시 불상의 발사체 도발을 한 것이다.

합동참모본부는 “9일 오후 4시 29분과 4시 49분경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각각 1발씩 2발을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또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여km, 270여km”라면서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밤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해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한 질문에 “며칠전 발사에 대해서는 신형전술유도 무기로 규정했는데, 오늘은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한다”며 “이는 한미 양국이 함께 추정하고 있는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비록 단거리라도 탄도 미사일이라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소지도 없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군 당국이 북한이 쏜 발사체를 사실상 미사일로 규정지은 것은 지난 2017년 11월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발사 이후 1년 5개월여 만이다. 따라서 국제사회에서는 북한의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 논란도 불거질 전망이다.

북한의 이날 발사체는 우리 군의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그린파인) 등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평북 구성에서 2017년 5월 14일 신형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 1발 발사한데 이어 그해 5월 21일에는 고체연료 엔진의 중거리탄도미사일(MRBM) 북극성-2형을 쐈다.

한편 북한이 이번 발사체를 발사한 평북 신오리 일대는 스커드와 노동미사일 등을 다루는 기지가 운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올 초 “신오리 기지에 연대 규모의 노동 1호 중거리 탄도미사일이 배치돼 있으며, 북한 조선인민군전략군의 노동미사일 여단본부가 위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합동참모본부는 “신오리 기지는 한미가 이미 감시하고 있는 시설”이라고 밝혔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