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기관은 정파를 넘은 협력 필요”
“권력기관은 정파를 넘은 협력 필요”
  • 최대억
  • 승인 2019.05.12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민정수석 강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검찰과 경찰 등 권력기관이 정파적 이익에 복무하지 않도록 하는 것은 공의라면서 정파를 넘은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수석은 12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권력기관 개혁의 법제화를 최종적으로 마무리하는 곳은 국회라며 이같이 밝혔다.조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공수처를 설치하고 검찰은 원칙적으로 기소권과 함께 ‘2차적·보충적 수사권’을 갖도록 한다는 공약을 일관되게 추진했다”며 “당시 한국당의 수사권 조정 공약은 훨씬 ‘급진적’이었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국가정보원 국내정보 부서를 전면 폐지했고 국내정치 관련 보고를 받고 있지 않지만, 명실상부한 대북·해외정보 전문기관으로 탈바꿈하려는 법 개정은 국회에서 막혀있다”고 설명했다.

조 수석은 “이런 권력기관 개혁의 법제화를 최종적으로 마무리하는 곳은 국회”라며 “주권자 국민은 정치인과 정당에 공약을 지킬 것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