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6일] 동방정사의 오늘의 운세보기
[5월 16일] 동방정사의 오늘의 운세보기
  • 대구신문
  • 승인 2019.05.15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 : 동방정사(053-561-4984)

5월 16일 목요일

(음4월12일 계축일)

쥐띠
쥐띠

 

48년생 경거망동으로 체신이 깎일 수 있으니 행동에 조심하자. 나서지 않음이 나을 것인데 그러하지 못함이 문제로다.

60년생 주위에 따가운 시선이 느껴지니 낯 부끄러운 날이구나. 떳떳하다면 문제될 것이 없으나 부끄럽지 않도록 행동에 조심하자.

72년생 경쟁이 심해지니 편법에 대한 욕심이 드는 날이구나. 경쟁이 이기는 것 보다 정도를 지켜감이 더 중요하니 흔들리지 않도록 하라.

84년생 가진 것이 많아야 베푸는 것이 많은 것은 아니다. 마음 씀씀이가 맑아 작은 것이라도 나눌줄 아는 마음이 풍족한 것이다.

  

소띠
소띠

49년생 생각지 않은 인연은 나이에 상관없이 나타나는 것이다. 마음 설레임에 나이를 잠시 잊어보자.

61년생 생각한 대로 일이 잘되지 않는다고 섣부른 포기는 금물이다. 유종의 미를 생각하며 최선을 다하는 당신이 아름다운 것이다.

73년생 약속을 했지만 지키기 위해서 손실을 감수해야 한다면 망설이지 마라. 약속은 지키기 위해 하는 것이니 손실을 마땅히 감수하라. 오지랖 넓게 앞서간 자신의 실수를 다스려보는 시간이 되자.

85년생 가진 것이 적다고 마음마저 적은 것은 아니다. 넓은 마음으로 사람을 사랑과 배려하는 마음으로 대할 때 자신도 행복해지는 것을 느낄수 있을 것이다.

  

호랑이띠
호랑이띠

50년생 늙었다고 사랑이 없는 것은 아닌 것이다. 깨볶는 재미에 청춘이 부럽지 않은 시간이 되어보자.

62년생 기분좋은 승리가 예상되나 도취됨도 경계하여 과하지 않게하라. 길과 흉은 다른 듯 같으니 늘 함께 있는 것이다. 길할수록 몸을 낮추어 관리하지 못하면 곧바로 흉이 찾아드는 것이다.

74년생 성실하게 꾸준히 정진한 이는 성취의 기쁨이 따르겠구나. 한결같은 마음으로 달려온 보람을 찾을 수 있는 날이겠다.

86년생 따가운 시선을 받게되니 행동에 다소 제약이 따르구나. 사람들 관심의 중심에 서게되어 주목받음이 부담스러울 날이다.

  

토끼띠
토끼띠

 

51년생 현상유지에 힘을 쏟는 것이 더 나은 상황이구나. 무리한 추진이나 행동은 손실을 불러오니 경거망동 하지 않도록 하자.

63년생 가족들이나 가까이 지내던 이로 인해 서운함이 생기는 날이겠다. 눈물 찔끔 나니 서러움이 북받쳐 오는구나.

75년생 오고가는 대화속에 오해도 풀려가고 관계도 개선될 것이다. 사소한 오해로 힘겨울 수 있는데 대화로 풀고자 노력하면 별일 아니겠구나.

87년생 혼자만의 미소가 가득하니 남모를 기쁜 일이 있겠구나. 너무 티내지 않아 기쁨은 오래 느껴보자.

  

용띠
용띠

52년생 기대했던 일이 무산되니 허무감이 드는구나. 기대하여 기다려온 일이 무산되거나 미뤄져 앞으로의 행보가 고민스러울 날이다.

64년생 박수 받을 일이 있으니 어깨가 으쓱하는구나. 성취가 따르니 축하인사 받을 일이 생기겠다.

76년생 특별한 관심을 보여주니 상대도 감응하는구나. 관심가는 대상이 있으니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보자.

88년생 변명으로 일관하려 하지말고 잘못은 깨끗하게 인정하자. 잘못은 인정하고 재발 방지와 바로잡기 위해 애쓰는 것이 옳은 처사이다.

  

뱀띠
뱀띠

 

53년생 나이에 상관없이 공부는 필요한 것이다. 의욕만 앞세우지 말고 배우고자 나서보자.

65년생 하고자 하는 의지가 문제이니 망설이지 말고 행하여보자. 힘겨워 보이는 일이라도 행한 속에 부딪쳐보면 생각지 못한 귀인의 도움도 따라올 것이니 행하여 얻고자 하라.

77년생 나쁜 습관은 바꾸고자 노력하는 행동이 필요하다. 방치하면 고치기 힘들어지니 늦기 전에 바꾸어가자.

89년생 임시방편으로 급한 불은 끌 수 있겠지만 근본적인 해결은 쉽지 않구나. 귀인의 도움이 절실하나 그마저도 쉽지 않은 일상이다.

  

말띠
말띠

 

54년생 마음 속에 쌓인 아쉬움을 털어내는 계기가 되니 속 시원한 날이 되겠구나. 작은 소망이라도 해결이 될 수 있을 날이다.

66년생 행복은 마음먹기에 달린 것이구나. 현재의 상황이 같은 조건이라도 느끼는 사람에 따라 다른 환경을 만든다. 마음 속에 행복의 나무를 키워가면 그 어떤 악조건도 그저 지나가는 과정일 뿐이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78년생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양보단 질이 좋아야 하듯, 많은 것을 습득하고자 하지말고 알찬 것을 하나라도 내 것으로 만들어보자.

90년생 당장의 급한 불은 끌 수 있지만 임시방편일 뿐이다. 근본적인 해결은 아닐터이니 근본적인 해법을 찾아가보자.

  

양띠
양띠

55년생 거창하지 않지만 자녀들의 작은 정성이 고마운 날이구나. 자녀들로 인해 기분좋을 날이겠다.

67년생 사랑은 나이에 상관없이 오는 것이다. 홀로인 경우 생각지 않은 인연을 만나 가슴 설레이는 날이겠다.

79년생 힘겨움에 다소 무거운 몸과 마음이지만 의지만 있다면 이또한 극복하리라. 무한 긍정의 힘으로 힘겹지만 잘 헤쳐나가보자.

91년생 주변의 응원에 용기백배 하는 날이구나. 연인이나 가까운 지인들의 격려로 처진 어깨를 들어올리는 날이구나.

  

원숭이띠
원숭이띠

56년생 웃자고 던진 농에 죽자고 덤벼드니 당황스럽구나. 분위기 전환이나 웃어넘기는 농담에 상대가 정색하니 당황스러울 날이다. 언행은 사람에 따라 가려할 필요는 있구나.

68년생 집중력이 다소 흐트러지는 날이니 공연한 일로 시간낭비가 많을 날이구나. 해야할 일을 못해 고민될수 있으니 집중하여 보자.

80년생 쓸데없는 내기로 다툼이 발생하거나 손실이 따를 수 있으니 말 같지도 않은 것을 내기하여 분란을 만들지 마라.

92년생 상대의 고마움은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해보자. 고마움을 느끼면서 표현하지 못하면 마음의 짐이 쌓여가는 것이다. 그때 그때 표현하여 서로의 감정이 더욱 깊어지게 해보자.

  

닭띠
닭띠

57년생 주변의 부러움이 가득하니 어깨가 들썩이고 웃음이 만연하구나. 기분좋을 일이 많은 날이니 주변의 부러움을 받는 날이겠다. 교만해짐을 주의하여 흉이 발생하지 않게 막는 것도 지혜로움이다.

69년생 막힘없이 순조로울 날이니 망설임없이 달려보자. 과함은 흉을 불러오니 과하지 않게 경계함도 잊지말라.

81년생 길과 흉이 혼재하고 수입과 지출이 들어오고 나가는 비중이 같을 날이구나. 좋고 나쁨이 혼재되어 있으니 길함은 취하고 흉은 피할수 있게 방비해보자. 마음먹기에 달린 것이니 감사하고 기뻐하는 마음만 간직하자.

93년생 일처리나 업무능력을 인정 받으니 자부심과 긍지가 높아가는구나. 어깨가 으쓱하지만 교만함은 경계하고 변함없이 꾸준함을 늘 정진해가자.

  

개띠
개띠

58년생 이심전심이라 마음이 통하니 정도 깊어가는 것이다. 배우자를 다독여주는 시간을 가져보자.

70년생 최선을 다했다면 결과는 중요하지 않은 것이다. 노력 뒤에 느끼는 포만감만 기억하고 꾸준히 정진함을 게을리 하지말자.

82년생 진정한 친구는 콩 한쪽도 나눠 먹는다고 했다. 콩한쪽도 나눠먹는 넉넉한 인심을 가져보자. 욕심을 내려두면 세상이 한층 더 아름다워질 것이다.

94년생 넘치는 사랑을 표현함이 부족하구나. 사랑의 감정을 말로 표현하기에는 너무나 부족하다. 말하지 않아도 느껴지는 것이니 할수 있는 최고를 보여주자.

  

돼지띠
돼지띠

59년생 이해심을 가져보는 시간이 되어보자. 주변의 상황들로 기분 상할 수 있는 날이구나. 이해와 배려심으로 참아보면 좋을 날이구나.

71년생 미운 놈 떡 하나 더준다고 미운 사람에게 더 친절하게 대해보자. 마음에 들지않고 기분나쁜 이와 함께할 수 있는 날이다. 미운 놈 떡 하나 더준다는 심정으로 마음을 비우고 대해보자.

83년생 지갑이 두둑해지니 어깨춤이 절로 나는구나. 금전의 흐름이 좋아져 일시적으로 풍족감이 느껴지는 날이겠다.

95년생 역마가 발동하니 밖으로의 움직임이 많을 날이다. 안에서 활동하기 보단 밖으로의 출행이 더 나은 날이다. 다소 산만하여 사고의 우려도 있으니 집중하도록 하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